Content View

Kakao Bank Unveils Three-pronged Aggressive Sales Strategy

July 24, 2017 16:55|July 24, 2017 16:55
facebook twitter print

Kakao Bank Unveils Three-pronged Aggressive Sales Strategy
Kakao Bank, the second Internet-only bank in Korea, unveiled a three-pronged aggressive sales strategy, with focus on lowering the overseas remittance commission to one tenth of the level charged by existing banks and expanding the ceiling of credit for salaried workers up to 100 million won.

 

Kakao Bank also plans to charge a single-digit interest rate for loans extended to those with low credit ratings like ones with 8th credit grade. Kakao announced on July 23 that it will launch such financial services starting from July 27, the date when its official service is launched.

 

First of all, it will lower the overseas remittance commission to one tenth of the level of existing banks. It will levy a commission of 5,000 won for the remittance of less than $5,000, and 10,000 won for the remittance of more than $5,000.

 

When sending money to Japan, Thailand, and the Philippines, Kakao Bank will charge a commission of only 8,000 won regardless of the amount of remittance. Kakao Bank also intends to offer mid-interest rate loan products for those with low to mid-level credit ratings.
 hiuneal@hankyung.com


2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가 공격 영업을 위한 ‘세 가지 카드’를 내놨다. 해외송금 수수료를 기존 은행의 10분의 1로 낮추고, 직장인 신용대출 한도를 1억원 이상으로 정했다. 신용등급 8등급의 저신용자에게도 한 자릿수 대출금리를 적용한다.


카카오뱅크는 공식 영업개시일인 오는 27일 이 같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해외송금 수수료를 기존 은행의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낮추기로 했다. 5000달러 이하는 5000원, 5000달러를 초과하면 1만원의 송금수수료를 받기로 했다. 일본·태국·필리핀은 금액에 관계없이 8000원의 수수료를 받는다. 기존 은행창구에서 해외에 5000달러를 송금하면 5만4960원(달러당 1122원 기준)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일부 시중은행의 모바일뱅크를 활용해 해외송금을 하면 수수료가 5000~1만원 정도지만 대상 국가가 적고 금액 제한이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전신료와 중개은행 수수료 등을 없애 송금 수수료를 국내 금융권 최저 수준으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이 가능한 국가는 미국, 유럽, 일본, 영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22개국이다.

다만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남미·아프리카 국가 등에는 당분간 송금이 불가능하다. 달러, 유로, 엔 등 12개국 통화를 사용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직장인 신용대출 한도도 확 늘리기로 했다. 최대 한도를 1억~1억3000만원 정도로 책정할 방침이다. 최대 1억원 안팎인 대다수 시중은행 대출한도를 웃도는 수준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대출 금리도 시중은행보다 낮고 K뱅크와 비슷한 최저 연 2% 후반대 수준으로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저신용자 대상 중금리 대출도 내놓을 예정이다. 카카오뱅크 주주사인 SGI서울보증의 보증서를 활용해 정책금융상품인 ‘사잇돌 대출’처럼 신용도가 낮은 금융소비자들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을 해줄 방침이다. 신용등급 7등급까지만 받을 수 있는 사잇돌 대출과 달리 신용등급 8등급에도 한 자릿수 금리로 대출해줄 계획이다.

또 소액대출인 ‘모바일 속 비상금’ 서비스도 내놓는다. 스마트폰 인증을 거치면 최소 50만원,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본인 인증부터 대출 실행까지 걸리는 시간을 1분 정도로 설계할 예정이다.

예금 상품은 정기예적금, 자유입출금식 계좌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자유입출금식 계좌의 예금액 가운에 일부분을 간편하게 정기예금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담았다. 국민은행이나 CU·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이용해 현금 입·출금이 가능한 서비스도 선보인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