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oon Jae-in Elected as 19th President...Promises to Undertake Reform and National Reconciliation

May 10, 2017 08:29|May 10, 2017 08:43
facebook twitter print
Moon Jae-in Elected as 19th Pres

Moon Jae-in, candidate for the Minjoo Party, has won the election held on May 9 and became the 19th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ith 99.8 percent of ballots counted as of 5:30 am on May 10, Moon was in first place with 41.1 percent of the vote (13,387,679), outpacing the runner-up Hong Joon-pyo by a large margin. Hong gained a total of 7,841,033 votes (24.1%).

The remaining three candidates, including Ahn Cheol-soo of the People's Party (21.4%), Yoo Seung-min of the Bareun Party (6.8%), and Shim Sang-jung of the Justice Party (6.2%), gained slightly less than 35 percent in total.

In an exit poll undertaken by the three TV stations including KBS, MBC, and SBS, Moon was expected to earn 41.4 percent of the votes. By region, Moon took the No. 1 position in all provinces and cities except in Daegu, North Gyeongsang and South Gyeongsang provinces. He won the most support in North Jeolla Province at 64.8 percent.

Meanwhile, Hong of the conservative Korea Liberty Party was ranked No. 1 in the southeast region. The victory of the former human rights lawyer was largely due to the deep disappointment with incompetence of the two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for the past nine years that produced mass protests late last year and the impeachment of the sitting president in March this year. The high turnout of 77.2 percent that took young voters to the ballot box also helped him propel to presidency.

Mr. Moon appeared in an event held in a park near Seoul's Gwanghwamun at 11:45 pm on the 9th to celebrate his election win and said, "I will make sure to create a country that serves justice and respects people's rights. I will do my utmost to make this country a better place to live for ordinary people." He added, "I will be a president who worships people including those who didn't vote for me."

ceoseo@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9일 치러진 대선에서 제19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문 대통령은 개표가 99.8% 이뤄진 10일 새벽 5시30분 현재 유효 투표의 41.1%인 1338만7679표를 획득해 24.1%(784만1033표)를 얻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앞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1.4%(698만2038표)로 3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각각 6.8%, 6.2%를 득표했다. 문 대통령은 KBS·MBC·SBS 등 공중파 3사가 공동으로 시행한 출구조사에서는 41.4% 득표할 것으로 예측됐다.


문 대통령은 지역별 득표율에서 대구·경북(TK), 경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북에서는 64.8%로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홍 후보는 보수 텃밭인 TK와 경남에서 1위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 후 펼쳐진 60일간의 대선 레이스에서 ‘문재인 대세론’을 이끌며 승리했다. 문 후보가 큰 이변 없이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사태를 거치면서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반영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9년 보수 정권에 실망한 젊은 유권자 등 지지층을 투표소로 끌어내 20년 만에 최고 투표율(77.2%)을 기록한 점도 당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문 대통령은 9일 밤 11시45분쯤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대국민 당선 인사’에 참석해 “정의가 바로 서는 나라, 원칙을 지키고 국민이 이기는 나라 꼭 만들겠다”며 “혼신의 힘을 다해 나라다운 나라 꼭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지지하지 않은 분들도 섬기는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민주당 개표상황실을 방문해서는 “다음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아니라 민주당 정부”라며 “국민이 염원하는 개혁과 통합, 그 두 가지 과제를 모두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