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oon Jae-in Camp Denounces Move to 3-way Merger by Rival Parties

April 25, 2017 11:39|April 25, 2017 11:40
facebook twitter print
Moon Jae-in Camp Denounces Move to 3-way Merger by Rival Parties

Park Gwang-on, chief press secretary to Minjoo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criticized on April 25 the decision by the Bareun Party to merge with the People's Party and the Korea Liberal Party with the purpose of unifying candidates to confront Moon. He put out a statement on the same day and said, "The sole purpose of merging the parties was to keep our party's contender Moon Jae-in from winning the race."

He added, "The three-way merger is a move against people's desire for us to pull off a successful regime change. This is a dirty collusion with the former Park Geun-hye factions that's against the wishes of millions of people out on the streets. This is a wave going against our historic mission to create a whole new Korea."

He urged to the People's Party, "The party and the candidate must think hard what the people want from them even though they may be tempted to the offer."

Earlier on the day the Bareun Party decided in an all-member meeting to make an offer of unifying candidates including its own Yoo Seung-min, Korea Liberal Party's Hong Joon-pyo, and People's Party Ahn Cheol-soo. Meanwhile, Yoo declined the offer from his party members and made clear his intentions to keep going in the race.

ksh@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의 박광온 공보단장이 25일 바른정당의 비문 단일화 제안 결정이 그른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박 단장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로지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서라고 하니 반문연대에서 색깔론연대로, 그리고 정권교체 반대연대로 그 본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자단일화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국민의 뜻을 거역하는 반국민연대이고 탄핵반대세력과 손잡는 반민주연대이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역사의 명령을 거역하는 반역사연대"라며 "결코 성공할 수 없으며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단장은 "3자단일화 결정은 결코 바르지 않은 역사에 남을 그른 결정"이라며 "탄핵반대 세력을 질타하면서 보수 복원을 꿈꾸며 건전보수의 깃발을 들고 창당한 거창한 꿈은 벌써 접었는지 묻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당도 3자 후보 단일화에 유혹을 느끼거나 물밑대화에 나서리라는 관측과 보도가 있지만 되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것은 피하는 것이 삶에나 정치에서나 지혜"라며 "3자단일화에 대한 국민의 입장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앞서 바른정당은 이날 새벽 의총에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3자 단일화'를 제안하기로 결정했다.

유 후보는 단일화에 대해 반대 뜻을 거듭 밝히며 완주를 하겠다는 의사를 확고히 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