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Baltic Dry Index Rebounds Strongly Despite Overall Shipping Market Slump

March 13, 2017 12:16|March 13, 2017 12:17
facebook twitter print

B

Despite the slump of the global shipping market, bulker operators are showing clear signs of recovery. Bulkers refer to vessels designed to transport grains and commodities such as iron ore and coal.

 

After hitting the bottom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the bulker shipping market is recovering at a rapid pace in recent days.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on March 12, the Baltic Dry Index, the benchmark indicator for the current trend of the bulker shipping market, stood at 1,086 on March 10.

 

Compared to February 2016 when the index hit a record low at 290, the figure represented a dramatic growth of 274.5 percent.

 

After rising to 11,793 in May 2008, the index plunged due to the after-effect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reafter, it continued a downward trend due to the decline in trade volume, the oversupply of fleet capacity, and the plunge in freight rates.

 

The upturn in the Baltic Dry Index is attributable to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bulker operators who reduced their supply or went bankrupt due to a prolonged slump.
 jeong@hankyung.com



글로벌 해운업황이 침체를 면하지 못하고 있지만 벌크선은 ‘나 홀로’ 기지개를 켜고 있다. 벌크선은 철광석이나 석탄 등 원자재와 곡물을 실어나르는 선박이다. 벌크선업황은 지난해 상반기 역대 최저 수준으로 고꾸라졌다가 최근 빠른 속도로 회복되는 추세다. 해운업계에선 “그나마 벌크선업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최악의 터널은 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바닥 찍고 다시 치솟은 BDI

12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벌크선 운임을 대표하는 발틱운임지수(BDI)는 지난 10일 1086을 기록했다. 역대 최저 수준인 290까지 떨어진 지난해 2월과 비교하면 274.5% 상승했다. 벌크선 시황을 가시적으로 보여주는 지표인 BDI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업계는 안도하는 분위기다. BDI가 높을수록 벌크선 운임도 올라갈 가능성이 있어서다.

BDI는 2008년 5월 1만1793까지 올랐다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급격히 추락했다. 이후 물동량 감소와 벌크선 공급 과잉, 운임 하락 등이 이어지면서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 하락세가 멈춘 것은 오랜 기간 계속된 불황 탓에 지난해를 기점으로 파산하거나 공급을 줄인 벌크선사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업체 파산으로 공급 과잉 문제가 완화되고 있다.

중국 영향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지난해 자국 철강산업 구조조정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물동량이 증가했다. 중국은 세계 철광석 교역의 3분의 2를 차지한다. 원자재시장이 활성화되면 벌크선사는 물동량을 늘릴 수 있고 운임까지 높게 받을 수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올해 벌크선사들의 실적은 기대해 볼 만하다”며 “보수적으로 전망해도 최소한 악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실적 장밋빛 전망

벌크선업황의 회복세는 내년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2015년과 지난해 어려운 업황 탓에 벌크선 발주가 저조해서 올해나 내년에 인도될 선박이 예년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기 때문이다. 보통 벌크선사는 발주 시점으로부터 2년 뒤 인도한다.

글로벌 해운분석업체인 클락슨은 올해 평균 BDI를 924로 전망했다. 지난해 평균 BDI(626)에 비하면 47.6%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팬오션 관계자는 “올해 평균 BDI는 900 초반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지난해보다 사업 환경이 좋아지면서 벌크선사들의 실적 개선을 예상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최근 팬오션 대한해운 KSS해운 등 국내 주요 벌크선사 주가가 크게 오른 것도 이런 회복세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팬오션의 올해 영업이익이 지난해(1679억원)보다 30% 이상 높은 2200억원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해운도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17%가량 늘어나 1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업계에선 한국 해운이 기초 경쟁력을 높일 방안으로 벌크선사를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매년 운송 계약을 맺는 컨테이너선사와 달리 벌크선사는 계약 기간이 5년 안팎으로 길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기 때문이다. 팬오션은 지난달 28일 세계 최대 펄프업체 피브리아와 7200억원 규모의 펄프 운송 계약을 했다. 팬오션은 포스코 현대제철 등과도 장기 운송계약을 맺고 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