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to Extend 200 Bil. Won Loan to THAAD-Hit Tourism Industry

March 13, 2017 12:13lMarch 13, 2017 12:14
facebook twitter print

Govt to Extend 200 Bil. Won Loan to THAAD-Hit Tourism Industr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stepping up crisis management efforts to better cope with the impact of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 possible hike in the U.S. interest rate. 


As part of these efforts, the government decided to extend a policy loan of 200 billion won to the nation's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which are having difficulties due to China's travel restrictions.

 

After holding a financial market monitoring meeting on March 12, Yim Jong-yong, head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said, "A variety of internal and external risk factors are emerging, including the political uncertainty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Korea-China conflict and the possible increase in U.S. interest rates."

 

He added, "To stabilize the domestic economy, we will extend the government's financial support up to the highest possible level." The government decided to extend preferential loans and guarantees of up to 200 billion won for the nation's small- and medium-sized travel agencies and other related companies starting from this week.
 warmfront@hankyung.com


정부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시장 충격, 미국 금리 인상 가능성 등에 대비해 위험관리체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의 한국 여행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광·여행업 중소기업에는 2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열고 “대통령 선거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과 한·중 갈등, 미 금리 인상 등 대내외 위험 요인이 복합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민생 안정을 위해 정책금융 지원을 최대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관광·여행업 중소기업에 이번주부터 2000억원 규모(기업당 최대 3억원)의 특례 대출·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당 기업에는 최대 1.0%포인트 금리를 감면하고 보증료를 우대한다.

중소기업들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회사채 인수 지원프로그램 규모는 당초 계획한 5000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또 대선 정국과 맞물려 테마주와 관련한 허위 사실 유포 등 불공정 거래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은행권의 외환 건전성 확보에도 집중한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 간담회를 열고 “대외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경제 주체들의 불안심리가 확산되지 않도록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재정 조기집행, 내수 투자 활성화 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청년 고용대책도 차질없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탄핵심판 인용에도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는 등 금융시장은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미 금리 인상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같은 날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최근 미국의 고용지표가 양호한 수준이어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이달 금리 인상 확률이 아주 높다”며 “인상 여부보다는 의결문이나 재닛 옐런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발언 내용 등에 더 관심이 쏠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미/황정수 기자 warmfron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