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hina's Jinhua Set to Move into DRAM Market by Building Production Plant

July 19, 2016 08:27|July 19, 2016 09:56
facebook twitter print
Chinas Jinhua Set to Move into DRAM Market by Building Production Plant

A Chinese firm has set out to build a semiconductor chip plant to move into the DRAM mass-production business, based on Taiwanese technology. Even though rumors of Chinese companies launching into the DRAM market have been around for years, this is the first time for any enterprise to commence on building a manufacturing plant. It will likely send shock waves to the market hitherto dominated by Korean supplier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and SK Hynix.

According to industry sources on July 18, Fujian Jinhua Integrated Circuit Co., Ltd., a state-run company controlled by the Fujian government,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DRAM production plant on the 16th in Fujian Province's Jinjiang. The balance of initial investment is estimated at 37 billion yuan (US$5.5 billion). It will produce 60,000 sheets of wafers (32-nanometer DRAM-based) a month beginning in 2018.

Jinhua will receive the DRAM manufacturing technology from Taiwan's UMC, the world's third-largest DRAM supplier. It was reported that TSMC, another Taiwanese firm and the world's No. 1 chip foundry, has also invested in the Jinjiang plant.

Comparing to 20-nm DRAMs currently produced by Samsung Electronics, DRAMs with the linewidth of 32 nanometers are generations behind. In terms of the amount of output, it is less than a tenth of what Samsung produces now. Lee Jeong, analyst with Eugene Investment & Securities, said, "It took ten years for Chinese makers to fully catch up with Korean ones in the area of LCDs. It may take fewer years for memory semiconductor makers to do so."

inklings@hankyung.com
중국이 D램 반도체 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공장 건설에 들어갔다. 기술은 대만에서 빌려오기로 했다. 중국이 D램 시장에 진출한다는 소문은 무성했지만 공장을 착공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과점하고 있는 세계 D램 시장에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산하 기업인 푸젠진화반도체(JHICC)는 푸젠성 진장에서 지난 16일 D램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초기 투자금액은 370억위안(약 6조3000억원)이다. 2018년부터 32나노 D램을 웨이퍼(반도체 원재료인 실리콘 기판) 기준으로 월 6만장씩 생산할 계획이다.

JHICC는 D램 제조기술을 세계 3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UMC에서 받기로 했다. 이번에 착공한 공장에는 세계 1위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대만의 반도체 ‘양안 합작’이 이뤄진 셈이다.

32나노 D램은 삼성전자 등이 양산하고 있는 20나노 D램과 비교하면 기술 수준이 낮은 제품이다. 생산량도 삼성전자의 10분의 1에 못 미친다. 이정 유진투자증권 반도체·디스플레이팀장은 “중국이 2005년 LCD(액정표시장치)산업에 진출한 뒤 한국을 따라잡는 데 딱 10년 걸렸다”며 “반도체는 추월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더 짧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남윤선/노경목 기자 inkling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