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aver to Set up “Line Webtoon” Brand

April 04, 2014 06:54|April 04, 2014 06:54
facebook twitter print

Naver plans to set up “Line Webtoon” brand with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imed at releasing its global webtoon service in a format of mobile web and application. The company plans to promote synergies with its global mobile messenger Line but no details have been made yet.

 

Naver plans to display Naver Webtoon, translated in English, at the London Book Fair which is scheduled to be held from April 8 to 10, where it will carry out business consultations with foreign companies.

 

Naver plans to service Line Webtoon in English and Chinese, the languages that more than a half of the world’s people use. English is used in various market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Kingdom, and Australia, while Chinese is the most used language in the world.

 

Naver is now engaged in selection and translation of the cartoons that it will release in the different language markets, on the basis of pre-analysis of the popular genres of foreign cartoon markets. Naver intends to release as many as 40 cartoon titles in each language market.
enews@hankyung.com

네이버가 올 하반기 ‘라인 웹툰’이란 브랜드를 내세운다. 글로벌 웹툰 서비스를 모바일 웹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인 '라인'과의 시너지를 꾀한다는 방침이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네이버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런던 도서전에 영어로 번역한 네이버 웹툰을 전시하고, 해외 기업들과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는 ‘라인 웹툰’을 언어 사용 인구가 많은 영어와 중국어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영어는 미국, 영국, 호주 등 다양한 시장에서 사용되는 언어이며, 중국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언어다.

네이버는 해외 만화 시장의 인기 장르를 분석하는 등 사전 과정을 통해 각 언어권 시장에 선보일 작품 선정 및 번역을 진행 중이다. 시장의 특성에 따라 각각 40편을 선정할 계획이다.

영어권에는 ‘신의탑’, ‘노블레스’, ‘소녀더와일즈’, ‘닥터프로스트’ 등, 중국어권에는 ‘이말년 서유기’ 등을 선정해 번역을 진행하고 있다.

웹툰의 글로벌 출판 계약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2013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네이버 웹툰에 대한 출판 상담이 진행된 이후, 태국의 출판사 그랑프리(Grand Prix) 사는 ‘노블레스’, ‘갓오브하이스쿨’, ‘소녀더와일즈’에 대한 출판 계약을 맺었다. 이들 작품은 올해 하반기에 출판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자라퍼블리싱하우스(Zahra Publishing House) 사는 ‘노블레스’의 인도네시아 출판에 대한 계약을 맺고, 올해 상반기에 ‘노블레스’를 출판할 계획이다. 이외의 다양한 작품들이 북미, 프랑스, 스페인 등의 출판사들과 출판 협의 중이다.

노블레스의 손제호 작가는 “전 세계 독자들에게 내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는 건 생각만해도 가슴 벅찬 일”이라며 “‘라인 웹툰’이 우리나라 웹툰 작가들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통로가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준구 웹툰&웹소설 부장은 “웹툰이 글로벌에서 문화 콘텐츠의 한 축으로 자리 잡으려면 오랜 시간 동안 그 나라의 문화적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우선 언어권에 따라 적합한 작품을 선정해 제공하고, 현지 창작자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장기적이고 단계적인 계획을 가지고 글로벌 사업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