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LG Siltron Changes Its Name to SK Siltron

August 18, 2017 08:50l08 18, 2017 18:07
facebook twitter print
LG Siltron, a wafer maker acquired early this year by SK Group, held an extraordinary shareholders meeting on August 17 and decided to change its name to SK Siltron. Back in January this year, SK Corp., SK Group's holding company, decided to purchased a 51-percent stake in LG Siltron at 620 billion won and has since completed merger tests with competition authorities in major countries including China.

SK Siltron was ranked No. 4 in the world last year in the 300-mm wafer area. The semiconductor wafer market is expected to grow fast due to increasing miniaturation in relation to the development of the ari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Internet-of-Things industry, as well as the rising demand for 3D NAND chips.

With the launch of SK Siltron, SK Corp. has reached its goal one step further to becoming an integrated semiconductor materials company after acquiring SK Materials last year.

kph21c@hankyung.com
SK그룹에 인수된 반도체용 웨이퍼 제조업체인 LG실트론이 1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SK실트론으로 사명 변경을 결의했다.

SK그룹의 사업형 지주회사인 SK(주)는 지난 1월 (주)LG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를 62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하고 최근 중국 등 주요 국가 대상 기업결합 심사를 완료해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SK실트론은 반도체칩의 핵심 기초소재인 반도체용 웨이퍼 분야 전문업체로 지난해 300㎜ 웨이퍼 분야에서 세계 시장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반도체용 웨이퍼산업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발전에 따른 반도체 미세화와 적층 공정(3D 낸드) 확산으로 수요 확대가 기대된다. SK실트론 출범으로 SK(주)는 지난해 SK머티리얼즈 인수를 통해 반도체 소재 분야에 진출한 지 1년 만에 ‘글로벌 종합 반도체소재 기업’이라는 비전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