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Electronics Set to Produce AI Speakers

July 06, 2017 09:35lJuly 06, 2017 09:36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Electronics is working on an initiative to develop its own voice recognition artificial intelligence speaker using its AI service "Bixby."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Wall Street Journal on July 4, Samsung has engaged in the development of its own AI speaker for about an year under the code name "Vega."

 

Once Samsung releases its own AI speaker, it would compete with Amazon, Alphabet (Google), and Apple in the same product category.

 

These companies are developing AI speakers that can connect homes with cars and offices through the Internet-of-Things.

 

An audio equipment and vehicle electronics maker Harman Kardon, which was acquired by Samsung Electronics, also showed off its own AI speaker "Invoke" in May.

 

Samsung Electronics originally planned to display its voice recognition speaker at the Mobile World Congress held in March 2015 but delayed the unveiling due to software problems.

 

In the global AI speaker market which has been dominated by Amazon's Echo, competition is heating up further as a string of global household names such as Apple, Microsoft, and Samsung Electronics are making new entries.
jran@hankyung.com

삼성전자가 자사 인공지능(AI) 서비스인 ‘빅스비’를 기반으로 한 음성 인식 AI 스피커를 개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베가(Vega)’라는 코드명으로 AI 스피커를 1년가량 개발해 왔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AI 스피커를 출시하면 아마존, 알파벳(구글), 애플 등과 경쟁하게 된다. 이들 기업은 가정뿐만 아니라 자동차, 사무실 등을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하는 AI 스피커를 개발 중이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오디오 및 전장업체 하만카돈 역시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지난 5월 ‘인보크’라는 이름의 AI 스피커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2015년 3월 스페인에서 열린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음성 인식 스피커를 공개하려고 했으나 소프트웨어 문제 등으로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존 에코가 독주하던 AI 스피커 시장에 애플, MS, 삼성전자 등이 뛰어들면서 글로벌 업체 간 싸움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은 5월 열린 자사 개발자 대회 ‘IO 2017’에서 AI 스피커 구글홈의 핵심 소프트웨어인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구글은 이용자가 집안에 있거나 외출했을 때 각각의 상황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도 곧 AI 스피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