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Internet-of-Things Tires Will Tell You When to Replace Them by 2020

June 23, 2017 07:41lJune 23, 2017 15:05
facebook twitter print
Internet-of-Things Tires Will Tell You When to Replace Them by 2020

Only three years from now in 2020, an era will open in which trillions of sensors are connected with each other so that devices can exchange data freely without human intervention. Automobile tires will also come equipped with sensors and tell the driver when to replace the tires depending on the degree of their wear and tear.

George Bailey, managing director of the Center for Global Enterprise's Digital Supply Chain Institute, said on June 22 in a keynote speech in the 2017 Digital Business Forum held jointly with the Korea Economic Daily and A.T. Kearney at the Grand InterContinental Seoul Parnas, "Goodyear is now trying a new experiment in which marketing executives are playing the role of managing supply chains. The company is developing a system by which it finds out tire replacement cycles through sensors and uses the information for marketing purposes."

Johan Aurik, chairman of A.T. Kearney, also said in his keynote speech, "There is no place in the world that's not touched by digital transformation. For example, a mine in Australia is collecting data from mines all across the world through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Hong Won-pyo, president of Samsung SDS, said, "By 2025 the volume of data the world over would reach 163 zettabytes [1 zettabyte equals 1.1 trillion gigabytes]."

Others said "digital twins" would be used extensively in industrial sites. Digital twins refer to computerized companions of physical assets that can be used for various purposes to monitor their near real-time status, working condition, or position. Roland Busch, vice chairman of Siemens, said, "With digital twins we can easily find out problems in production equipment and pinpoint bottlenecks in the whole system."

jran@hankyung.com

앞으로 3년 뒤인 2020년에는 1조 개의 기기가 센서로 연결돼 대부분 기기와 제품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하는 시대가 열릴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자동차 타이어에도 센서가 부착돼 마모 상태에 따라 운전자에게 교체 시기를 안내해주는 기술이 개발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조지 베일리 세계기업센터(CGE) 대표는 22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AT커니와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 주최한 ‘디지털 비즈니스 포럼 2017’에서 기조강연을 통해 “타이어 제조사인 굿이어는 마케팅 임원이 공급망까지 관리하는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며 “센서를 통해 얻은 정보로 타이어 교체 주기를 파악해 곧바로 마케팅에 활용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한 오릭 AT커니 글로벌 회장도 기조강연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변혁)의 영향을 받지 않는 곳은 어디에도 없다”며 “호주에 있는 한 광산에서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세계의 광산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2025년에는 세계 데이터가 163제타바이트(ZB, 1ZB=1조1000억 기가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 현장에서 ‘디지털 트윈(쌍둥이)’ 기술이 널리 활용될 것이란 예상도 나왔다. 디지털 트윈은 증강현실(AR)과 소프트웨어 등을 활용해 생산 공장의 환경을 시뮬레이션하고 문제 발생 여부를 예측·대처하는 시스템이다. 롤랜드 부시 지멘스 부회장은 “디지털 트윈을 활용하면 공장 어디에서 병목 현상이 일어나는지 등 생산설비 전반의 문제를 쉽게 예상할 수 있다”고 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