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s Galaxy S8 Global Shipments Reach 10 Mil. Units

May 18, 2017 08:14lMay 18, 2017 08:14
facebook twitter print

Theglobal shipments of Samsung Electronics' latest flagship smartphone Galaxy S8,which was released on April 21, have already passed the 10-million level.

 Accordingto Samsung Electronics on May 16, the sales of the Galaxy S8 and S8 Plusthrough telecom service companies worldwide, including those in Korea, exceededthe 10-million level, more than 5 million of which are now in use by consumers.

 Companyofficials said, "We cannot disclose sales figures in detail but the salesof the Galaxy S8 and S8 Plus are going smoothly worldwide." Samsung saidthe shipments of the Galaxy S8 are about 20-30 percent higher than those of itsprevious version Galaxy S7.

 Startingfrom Korea,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Samsung launched the sales of the GalaxyS8 last month and expanded the sales coverage toward European markets,including Britain, France, and Germany.

 Herein Korea, the pre-order sales of the Galaxy S8 crossed the 1 million level,while those in the United States marked a 30-percent increase compared to thoseof the previous model.

dolph@hankyung.com

삼성전자가 지난달 21일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 시리즈의 글로벌 출하량이 1000만 대를 돌파했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달 현재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이동통신사에 팔린 갤럭시S8·S8플러스는 1000만 대를 넘었고, 이 중 개통돼 소비자가 손에 쥐고 있는 물량(개통대수)은 500만 대 이상으로 집계됐다. 회사 관계자는 “정확한 수치를 공개하기 어렵지만 세계 각국에서 순조롭게 판매되고 있다”며 “출시 초기에는 시장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출하량과 개통대수 사이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전작 모델인 갤럭시S7과 비교해 출하량이 20~30% 많은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갤럭시S8 시리즈는 지난달 한국 미국 캐나다를 시작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국내 사전예약 물량만 100만 대를 넘었고, 미국 사전예약 판매량도 갤럭시S7 대비 30% 늘어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삼성전자는 이달 안에 갤럭시S8 시리즈 출시국을 12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규 출시국 중 중국 시장 공략에 공들일 방침이다.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스마트폰 시장 1~3위를 지키고 있는 현지 업체들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에서만 선보인 고사양·고용량의 갤럭시S8플러스(램 6GB·메모리 128GB)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갤럭시S8 시리즈에 탑재된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의 중국어 서비스도 추가한다.

증권업계는 올 2분기 갤럭시S8 시리즈 판매량(출하량)이 20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예상대로라면 삼성전자 무선사업(IM) 부문의 2분기 실적도 개선될 전망이다. 지난 1분기 IM 부문 영업이익은 작년 1분기와 비교해 1조8200억원 감소한 2조700억원에 그쳤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