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K Telecom Joins Hands with Nvidia to Develop Self-driving Car Project

May 15, 2017 08:28lMay 15, 2017 08:28
facebook twitter print

SK Telecom Joins Hands with Nv




SKTelecom has formed a partnership with Nvidia to jointly develop self-drivingcar technologies. On May 11, Park Sung-ho, CEO of SK Telecom, and Jensen Huang,CEO of Nvidia signed a strategic agreement to promote a joint self-driving carproject at San Jose.


Underthe terms of this agreement, the two parties will cooperate in various areas,including 3D high-precision map (HD Map), next-generation 5G network-basedvehicle telecommunication (V2X etc.), and self-driving platforms.


SKTelecom has a variety of telecom services for vehicles and future technologies,including T Map's big data analysis algorithm, V2X, high-precision position measuringtechnology, and ultra-low latency 5G network.


Thesetechnologies will be integrated with Nvidia's hardware and softwaretechnologies, including vehicle-mountable AI computer Nvidia Drive PX2 andartificial intelligence super computer Nvidia DGX-1.


SKTelecom plans to expand a driverless car-related ecosystem in collaborationwith other companies, including Nvidia.


 hana@hankyung.com


SK텔레콤이 엔비디아와 자율주행차 공동 기술 개발에 돌입한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엔비디아 젠슨 황(Jensen Huang) CEO는 미국 산 호세에서 11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공동 프로젝트 관련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3D 초정밀 지도(HD Map) 제작 ▲5G 등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 차량 통신(V2X 등) ▲’두뇌’ 역할의 자율주행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T맵의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V2X, 초정밀 위치측위 기술,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등 차량용 서비스와 미래 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은 차량 탑재형 인공지능 컴퓨터(NVIDIA Drive PX2), 인공지능 슈퍼컴퓨터(NVIDIA DGX-1) 등 딥 러닝과 추론을 위한 엔비디아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 결합될 예정이다.

그동안 자율주행차는 차량에 부착된 센서 · 카메라 기반의 독립형(Stand Alone)으로 진화했다.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자율주행차가 차량 대 차량, 차량 대 관제센터/사물인터넷과 유기적(Connected)으로 소통하며 주행하는 기술이 본격적으로 연구된다. 사고 가능성을 낮추면서도 자율주행차의 주행 정확성과 안정성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SK텔레콤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이통사·제조사, 단체/학계와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 중이다. 엔비디아나 다른 회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생태계 외연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국내 1위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 SK렌터카 등 SK그룹의 자동차 관련 사업에 초정밀 지도 기반 기술을 접목할 예정"이라며 "개별 고객에게까지 해당 플랫폼을 적용한 신개념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