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Foreign Ownership of KOSPI Stocks Hits 10 Year High

May 09, 2017 09:50lMay 09, 2017 09:50
facebook twitter print

With the KOSPI index setting new records day after day, foreign ownership of KOSPI stocks reached a ten-year high. According to the Korea Exchange on May 7, the KOSPI index reached an all-time high on May 4 when foreign ownership of KOSPI stocks amounted to 534.11 trillion won.

 

The share of foreign investors in overall KOSPI market capitalization stood at 36.72 percent, the highest since 36.73 percent set on May 25, 2007.

 

So far this year, foreign investors have net-purchased 6.75 trillion won worth of stocks, while individual and institutional investors each net-sold 3.64 trillion won and 5.54 tr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however, foreign investors' net-buying of KOSDAQ stocks remained low at 465.7 billion won, with the share of foreign investors in overall KOSDAQ market capitalization estimated at only 10.84 percent.

 

The growth of the KOSDAQ market was led mainly by individual investors who net-purchased 1.39 trillion won from January 1 to May 4, 2017. The KOSPI index rose by 10.6 percent this year, dwarfing the KOSDAQ index's 0.6 percent growth.
yjhong@hankyung.com

코스피지수가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 외국인의 국내 주식 보유 비중이 10년 내 최대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돌파한 지난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의 시가총액은 534조118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가총액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36.72%였다. 2007년 5월25일(36.73%) 이후 10년 만의 최고 기록이다. 올 들어 외국인은 6조7561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3조6432억원, 5조548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4657억원어치를 순매수하는 데 그쳤다. 외국인 주식보유 비중은 10.84%였다. 코스닥시장의 매수세를 이끈 건 개인이었다. 올초부터 지난 4일까지 1조395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개인이 서로 다른 매매전략을 취하면서 수익률의 명암도 엇갈렸다. 올해 코스피지수는 10.6% 상승했지만 코스닥지수는 0.6% 오르는 데 그쳤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