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alaxy S8 Pre-order Sales Top 1 Mil. Mark

April 19, 2017 17:34lApril 19, 2017 17:34
facebook twitter print

The pre-order sales of Samsung Electronics' brand-new smartphone Galaxy S8 series is compiled to have passed the 1-million level. Starting from April 18, Korea's major telecom operators such as SK Telecom, KT, and LG U+ launched their services for those who made pre-orders for a Galaxy S8.

 

Samsung officials said, "We received pre-orders for 1,004,000 units of Galaxy S8's during the reservation sales period from April 7 to 17." This figure is far higher than the pre-order sales of the Galaxy S7 and Galaxy Note 7 which stood at about 200,000 units and 400,000 units, respectively.

 

In the meantime, controversies are simmering over the Galaxy S8's red tint issue. Some Galaxy S8 owners are reporting that their screens are hobbled by red tint, calling it a "Red Gate."

 

Some experts said that this issue may be caused by the "deep red" design that Samsung adopted for the Galaxy S8's super AMOLED display screen. Samsung is believed to have employed the design as a way to balance overall color scheme.
jran@hankyung.com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8 시리즈가 예약 판매 10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은 갤럭시S8 예약 구매자를 대상으로 18일부터 개통을 시작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 7~17일 이뤄진 갤럭시S8 예약 판매 기간에 100만4000대를 주문받았다”며 “작년 3월 갤럭시S7은 7일간의 예약 판매에서 약 20만대, 작년 8월 갤럭시노트7은 13일간의 예약 판매에서 약 40만대가 주문됐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8의 예약 판매량은 전작인 갤럭시S7의 5배, 갤럭시노트7의 2.5배 수준이다. 업계는 갤럭시S8의 예약 판매 물량 중 70~80%가 개통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갤럭시S8 시리즈가 이날부터 개통된 가운데 일부 예약 구매자 사이에서는 “디스플레이가 비정상적으로 붉은색을 띠어서 눈이 아프다”는 불만이 나오는 등 ‘붉은 액정’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스마트폰 커뮤니티 ‘뽐뿌’ 등에는 이런 불만을 제기한 글이 수십 건 올라왔다. 이른바 ‘레드게이트’라는 용어까지 등장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8 화면에 사용한 슈퍼AMOLED 디스플레이에 빨간색을 강화한 ‘딥 레드’ 설계를 적용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전체적인 색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이 같은 설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디스플레이 색상은 기본으로 설정된 색감을 선호하지 않을 경우 ‘설정→디스플레이→화면 모드→색상 최적화’로 들어가 빨간색 녹색 파란색 등을 조절할 수 있다”며 “이렇게 해도 사용이 불편할 경우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면 불량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