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VNO Phone Users Swell to 7 Mil. in 5 Years

April 19, 2017 17:33|April 19, 2017 17:33
facebook twitter print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announced on April 18 that the number of MVNO phone service users topped the 7-million level here in Korea. As of the end of March 2017, the number of MVNO users stood at 7,017,000.

 

MVNO refers to a mobile service offered by borrowing the networks of existing telecom operators, thereby being available at lower rates. MVNO services attracted as many as 7 million users in five years and nine months after first launch in July 2011, with the share of MVNO services in the mobile market rising to 11.4 percent.

 

The government has encouraged the use of MVNO services as a way to lower the family communications service expense burden.

 

To promote the use of MVNO services, the government is working on various initiatives, including the reduction in the cost of using radio waves. About 1,500 post offices nationwide are also selling MVNO services on behalf of ten mid-sized MVNO operators.

 

MVNO operators are striving to attract more users by offering cheaper rates by more than 30 percent than those of existing telecom operators.
 taehun@hankyung.com


미래창조과학부는 알뜰폰 가입자가 700만명을 넘어섰다고 18일 발표했다. 지난 3월 말 기준 알뜰폰 가입자는 701만7000명이다. 알뜰폰은 기존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빌려 저렴한 요금으로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서비스다. 2011년 7월 도입 이후 5년9개월 만에 가입자 700만명을 유치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 중 알뜰폰 비중은 11.4%로 늘었다.

정부는 가계통신비 인하 정책의 하나로 알뜰폰사업을 장려하고 있다. 이통 3사가 알뜰폰업체에 판매하는 도매 대가를 꾸준히 낮추고 알뜰폰업체가 내야 하는 전파사용료도 감면해주고 있다. 전국 1500여개 우체국에서도 10개 중소 알뜰폰사업자의 상품을 대신 판매하고 있다. 알뜰폰사업자들은 이동통신 3사 대비 30% 이상 저렴한 요금제를 내놓으며 가입자를 유치하고 있다.

지난해 이후 알뜰폰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고 대다수 업체가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점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힌다. 미래부 관계자는 “알뜰폰이 국민의 통신비 부담을 낮추는 데 기여한 효과가 크지만 성장 속도는 둔화하고 있다”며 “알뜰폰사업이 내실있게 성장하면서 이동통신시장에서 자리잡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