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Electronics Regains No. 1 Spot in Smartphone Market

April 14, 2017 08:32lApril 14, 2017 08:32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Electronics regained the No. 1 spot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anks to the increase in output of low- and mid-price models such as the Galaxy J.

 

According to market research firm TrendForce on April 12, Samsung Electronics gained a share of 26.1 percent in the global smartphone marke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overtaking Apple that achieved a 16.9-percent share. Samsung's first-quarter smartphone output is estimated at 80.14 million units.

 

In the previous quarter, Samsung Electronics saw its global share fall to 18.5 percent due to the Galaxy Note 7-caused production setback, overtaken by Apple with 20.3 percent.

 

TrendForce said, "The performance of Samsung Electronics in the premium smartphone market remained sluggish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as it failed to fully regain consumer confidence. However, its overall smartphone market share rose thanks to the strong performance of its low- and mid-priced models, including the Galaxy J."

jran@hankyung.com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갤럭시J 등 중저가폰 생산량이 늘어난 덕분이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12일 “올해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26.1%의 점유율(생산량 기준)을 기록해 16.9%에 그친 애플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생산량은 8014만대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 등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으며 시장점유율 18.5%에 그쳐 애플(20.3%)에 1위 자리를 내줬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이후 소비자 신뢰를 완전히 회복하지 못해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부진했으나 갤럭시J 시리즈 등 중저가폰 덕분에 점유율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중국 화웨이는 올해 1분기 점유율이 11.4%로 지난해 4분기(11.3%)보다 소폭 오르며 3위를 유지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