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hinese Court Rules in Favor of Huawei against Samsung in Patent Suit

April 07, 2017 10:47|April 07, 2017 13:37
facebook twitter print
Chinese Court Rules in Favor of Huawei against Samsung in Patent Suit

In a patent infringement suit raised against Samsung Electronics by Chinese smartphone maker Huawei Technologies, the court ruled in favor of the plaintiff. According to TechWeb, a Chinese IT news site, and other sources on April 6, the Quanzhou Intermediary Court in Fujian ordered three Samsung subsidiaries in China to pay 80 million yuan (US$11.6 million) for compensation.

The latest verdict was the result of a second patent infringement lawsuit raised by Huawei in June last year. The Chinese company at the time argued in its complaint, "Samsung took advantage of our patents in relation to icons in the phone's folder and the way its widget works." The products on whose patents Huawei claimed were infringed include 16 models including Samsung's Galaxy S7. Earlier in May last year, the Chinese company brought Samsung to court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n relation to its 4G mobile standards.

Samsung Electronics officials responded that they would determine what to do after examining the ruling carefully. An official said, "We haven't decided whether to appeal the case as of yet."

Samsung countersued Huawei in China in July last year. At the time, Samsung sued Beijing Hengtongda Department Store, retailer for Huawei goods, as well as Huawei in the Beijing Intellectual Property Court for 161 million yuan ($23.3 million), arguing that the defendants used six patents including those related to the digital camera and mobile communications system's control information transfer technology without its permission.

jran@hankyung.com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낸 특허권 침해 1심 소송에서 승소했다.

6일 중국 정보기술(IT) 매체 테크웹 등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취안저우시의 중급인민법원은 삼성투자유한공사 등 삼성전자의 중국 자회사 3곳이 화웨이에 8000만위안(약 132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번 판결은 지난해 6월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상대로 낸 두 번째 특허 침해 소송 결과다.

화웨이는 당시 소장에서 “삼성전자가 휴대폰 폴더 내 아이콘과 위젯 방식 등에 관한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화웨이가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는 제품은 삼성전자 갤럭시S7을 포함한 16개 제품이다. 화웨이는 지난해 5월에도 삼성전자를 상대로 미국과 중국 법원에 4세대(4G) 이동통신 표준과 관련된 특허 침해 소송을 냈다.

삼성전자는 판결문을 면밀히 검토한 뒤 대응 방안을 내놓겠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항소 여부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앞서 지난해 7월 화웨이를 상대로 맞소송을 냈다. 삼성전자는 당시 중국 베이징 지식재산권법원에 화웨이와 유통업체인 헝퉁다백화유한공사를 상대로 1억6100만위안(약 273억원) 규모의 소송을 내면서 “화웨이가 모바일 통신 시스템의 제어정보 송·수신 방법 및 장치, 운동 이미지 데이터를 기록하는 방법 및 디지털카메라 등과 관련해 여섯 건의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