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AI Assistant "Bixby" the Biggest Attention Grabber in Samsung's Galaxy S8

March 31, 2017 08:41|March 31, 2017 08:45
facebook twitter print
AI Assistant Bixby the Biggest Attention Grabber in Samsungs Galaxy S8

"Bixby, capture the current screen on my smartphone and send it to Kim Hyung-wook by message." It took less than 0.5 second for the Samsung Galaxy S8's artificial intelligence voice-to-task function to capture the screen and activate the message app to send the capture image. But it was kind enough to leave the decision to press the send button to the user. Galaxy S8's Bixby is not just an app but something that can run several apps to perform certain voice commands.

The reporter tested the new phone for about 30 minutes at Lincoln Center in Manhattan where the Galaxy S8 unpacking ceremony was held. The most notable feature in the S8 is an AI voice assistant Bixby. In order for the user to give a voice command to Bixby, she has to talk while pressing the Bixby button located below the volume button on the device's left side.

Bixby showed photos taken on the same day saved in the phone when told to "Show me photos taken today." To the reporter's command "Move all the photos to a new folder named New York trip," Bixby did exactly what it was commanded. A Samsung Electronics official who helped the reporter in figuring out how to use the latest phone said, "The Bixby service will be upgraded constantly so that users can easily connect the phone with the TV or any other home appliance."

Bixby is also equipped with a functionality called "Vision" that provides information by recognizing things through the camera. For example, it showed a list of similar cola bottle images after the reporter took a picture of a Coca-Cola bottle. With the press of the shopping button on the bottom of the screen, information popped up to show items for purchase from shopping sites such as Amazon.

The reporter also tested its face recognition. In order to register the reporter's face in the smartphone, he had to go to the screen lock menu from Setup. He looked at the screen to register the face and the system recognized in a fraction of a second. He then tried to unlock the phone screen by putting his face on the screen with the power button pressed. The screen was unlocked immediately. The reporter registered his face with his glasses on, but the face recognition feature had no problem recognizing the face without his glasses on.

The Galaxy S8 follows Samsung's signature curved-edge design that makes the device easy to grab. Even with the large size of 5.8 inches (14.7 cm), the reporter had little problem grabbing it. The new model comes in five different colors including midnight black, orchid grey, arctic silver, coral blue, and maple gold. Orchid grey is the color that has never been introduced in previous models.

jran@hankyung.com
“빅스비! 지금 내 스마트폰 화면 캡처해서 김형욱에게 메시지로 보내줘.”

0.5초나 걸렸을까. 갤럭시S8의 인공지능(AI) 서비스 빅스비가 스마트폰 화면을 스스로 캡처한 뒤 미리 입력해 놓은 주소록에서 김형욱을 검색해 메시지 앱(응용프로그램)을 띄워 첨부 파일로 캡처 이미지를 넣었다. 마지막 단계인 ‘전송’ 버튼은 사용자가 최종 결정할 수 있게끔 남겨뒀다. 갤럭시S8의 빅스비는 단순히 하나의 앱이 아니라 이처럼 다양한 앱을 복합적으로 띄워 작동할 수 있다.


29일 삼성전자 갤럭시S8 발표 행사가 열린 미국 뉴욕 링컨센터. 이곳에서 제품을 30분가량 써봤다. 갤럭시S8 기능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것은 빅스비라는 이름의 AI 서비스다. 빅스비에 음성 명령을 내리기 위해서는 제품 왼쪽 측면에 있는 빅스비 전용 버튼을 누른 채로 말을 하면 된다. 워키토키(무전기)를 쓸 때 버튼을 누르고 말하는 것과 비슷하다.

“오늘 찍은 사진 보여줘”라고 말하자 이날(29일) 촬영해 저장된 사진들을 쭉 보여줬다. 이후 “출장 폴더를 만들어 옮겨줘”라고 하자 ‘출장’이란 이름의 폴더를 만든 뒤 사진들을 모두 폴더 안에 담아준다. 현장에서 제품 사용을 도와준 삼성전자 관계자는 “TV를 연결한다든지, 가전 기기 등을 제어할 수 있도록 서비스가 업그레이드된다”고 설명했다.

빅스비는 카메라로 사물을 인식해 정보를 주는 ‘비전(vision)’이란 기능도 갖췄다. 빅스비로 코카콜라 병을 찍자 비슷한 모양의 콜라 병들을 쭉 보여줬다. 화면 아래쪽에 있는 ‘쇼핑’ 버튼을 누르자 아마존과 같은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끔 정보를 곧바로 보여줬다.

갤럭시S8에 탑재된 안면 인식 기능도 실험해봤다. 스마트폰에 얼굴을 등록해 놓으려면 우선 ‘설정’ 메뉴에서 ‘화면 잠금’ 메뉴로 들어가야 한다. 이곳에서 화면을 바라보자 곧바로 내 얼굴을 인식해 입력했다. 이후 잠긴 스마트폰을 풀기 위해 전원 버튼을 누르고 얼굴을 갖다 댔다. 말 그대로 ‘눈 깜짝할 사이’였다. 기자는 안경을 쓴 상태로 입력해 뒀는데 인식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갤럭시S8은 양쪽 엣지(곡면) 부분이 부드럽게 처리돼 제품을 쥐면 손에 딱 밀착하는 느낌을 준다. 5.8인치 화면에도 한손에 쥐는 데 무리가 없었다. 색상은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코랄 블루, 메이플 골드 등 다섯 가지 로 나왔다. 기존 제품에 없는 색상으로 은은하게 빛나는 오키드 그레이 컬러가 눈길을 끌었다.

제품을 써보면서 아쉬운 점도 있었다. 앞면에 있던 홈버튼이 사라지면서 지문인식 센서가 뒷면 카메라 오른쪽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거리가 멀어 지문인식 센서를 터치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또 지문인식 센서를 터치할 때 카메라를 자주 건드리게 돼 지문을 닦아야 하는 경우가 많이 생길 듯했다.

빅스비의 음성 서비스가 아직 최종 완성되지 않아 국내 적용 시점은 다소 유동적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음달 21일 출시와 함께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