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Electronics Showcases Variety of New OLED TVs at Louvre Showroom

March 16, 2017 08:40lMarch 16, 2017 08:40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Electronics unveiled a variety of brand-new OLED TVs, including the next-generation quantum dot technology-applied QLED TV and the new lifestyle-concept TV “The Frame” at the Louvre showroom in Paris, France, on March 14.

 

As many as 1,000 visitors from major media and dealers from Europe, the United States and Southeast Asia took part in the event, reflecting the high level of interest in Samsung’s QLED TV.

 

Kim Hyun-seok, head of Samsung Electronics’ video display business, presented “Screen Everywhere” as the future vision for Samsung TV. He said, “In the past, TV was placed in a limited space and offered limited functions. Today, however, TV is evolving toward a new platform that can be placed anywhere at home and offer any types of contents.”

 

Samsung stressed that QLED TV will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Samsung to realize its vision of “Screen Everywhere.”

 

QLED TV uses the quantum dot technology to create an ideal viewing experience for users. It uses a transparent optic cable, to free viewers from electric wires designed to connect itself with other peripherals. Users can control the TV even when they are 15 meters away from TV or peripherals.

 showgun@hankyung.com



삼성전자가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루브르 전시장에서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TV 'QLED'와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등 2017년형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이 행사에는 구주, 미주, 동남아를 비롯한 전세계 주요 미디어와 거래선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삼성 'QLED TV'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사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 TV의 미래 비전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 Everywhere)'를 제시해 주목 받았다.

김현석 사장은 "과거에 TV는 제한된 공간에 놓여져 TV 또는 영상물 시청이라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머물러 왔다"며 "“앞으로는 집안 어디에서나 공간의 제약 없이 설치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어떤 콘텐츠도 담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TV의 형태와 서비스 등 모든 것이 변해야 하며 TV가 꺼져 있는 시간에도 가치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김 사장은 강조했다.

QLED TV는 삼성전자의 '스크린 에브리웨어'를 구현하는 시작점이라는 게 삼성 측 설명이다.
QLED TV는 퀀텀닷 기술을 적용해 빛에 따른 미세한 색의 변화까지 표현(컬러볼륨 100%)해 주는 등 소비자에게 가장 이상적인 시청 경험을 제공해준다.

QLED TV는 투명 광케이블을 적용해 TV와 주변기기를 연결하는 선들을 싹 없애고 TV와 주변기기가 최대 15미터까지 떨어져 있어도 제어가 가능해 공간의 제약을 최소화했다. 이 TV는 '밀착 월마운트'를 적용한 벽걸이형은 물론 소비자 취향에 따라 스탠드 디자인을 선택해 인테리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또 TV 리모컨을 통해 주변 기기들이 떨어져 있어도 자동으로 인식해 제어하는 '원 리모컨' 기술, 음성 명령만으로 TV기능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는 '음성 인식' 기능 등을 통해 보다 편리하게 TV를 활용할 수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최초 공개했다. '더 프레임'은 CES 2017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아트 모드'를 작동시키면 사용자가 선택한 예술작품이나 사진이 화면에 액자처럼 보여지는 기능이 탑재돼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더 프레임' 개발에 아이디어를 제공한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ehar)가 직접 등장해 "꺼져 있어도 아름다울 수 있는 TV를 상상해 보았고 삼성의 기술은 내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 주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 프레임'은 55형과 65형이 있으며, 상반기에 전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시장 확대를 위해 스탠드, 벽걸이, 광케이블, 액자 등으로 구성된 TV 액세서리 시장을 개척하고 액세서리 업체들과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적극적인 시장 확대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QLED TV'의 성공적 론칭과 함께 2017년말 글로벌 TV 12년 연속 1위에 도전하는 한편,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신개념 라이프스타일 TV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