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Hotel and Retail Industry in High Alert ahead of China's Consumer Day

March 14, 2017 07:57lMarch 14, 2017 07:57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major hotels and retailers are in high alert ahead of China's Consumer Day on March 15. Through its famous program "Wan Hui," China's state-run channel CCTV has highlighted defects and tricks in certain brands' products and services.

 

Over the past several years, the focus was placed on multinational companies such as Nissan, Mercedes-Benz, Nikon and Apple. Once the program is aired, it was followed by the Chinese government's regulations and the boycott of local consumers against the products and services.

 

There are concerns that Wan Hui would focus on Lotte this year primarily because of China's anti-Korea sentiment resulting from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issue.

 

Lotte was already forced to temporarily shut down 55 of its 99 stores in China due to allegations that they violated fire safety regulations. If the suspension of these stores continues for a month, it would reduce Lotte's sales by about 50 billion won.
yykang@hankyung.com

중국 ‘소비자의 날’인 오는 15일을 앞두고 국내 호텔과 유통업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중국 관영 언론 CCTV는 매년 3월15일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완후이’를 통해 특정 브랜드 제품의 불량 사례나 서비스 속임수 등을 다룬다. 지난 몇 년간 닛산, 벤츠, 니콘, 애플 등 다국적 기업들이 이 프로그램의 타깃이 됐다. 프로그램이 방송되고 나면 중국 정부의 제재와 소비자의 불매운동 등이 이어진다. 올해는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영향으로 롯데가 대상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롯데는 이미 소방 시설기준 위반 등을 이유로 지난 8일 기준 중국 롯데마트 99곳 중 55곳이 영업정지 처분을 당했다. 이들 점포의 영업정지가 한 달간 이어지면 롯데마트 매출 손실은 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롯데마트의 중국 현지 매출은 1조1290억원으로, 월 940억원꼴이다. 월 매출의 절반 이상이 없어지는 것이다. 영업정지 후 한 달 동안은 중국 현지 직원들에게 기존 임금을 100% 지급해야 해 수익성은 더 나빠질 전망이다.

한국 여행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지난 2일 중국 정부가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리면서 그 기점으로 언급한 날짜가 15일이어서다. 이미 중국인 단체관광 상품 예약이 끊긴 여행사들이 하나둘 나오는 가운데, 최악의 경우 15일 이후 서울 명동 등 주요 관광지에서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이 자취를 감출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전체 매출에서 중국인 관광객 비중이 70% 이상인 면세점들이나 호텔업계도 15일 이후 대비책으로 중동과 동남아시아 등의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