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9 Insurers Likely to Be out of Business If IFRS 17 Is in Place by 2021

November 08, 2016 07:43|November 08, 2016 08:24
facebook twitter print
9 Insurers Likely to Be out of Business If IFRS 17 Is in Place by 2021
Beginning on January 1 in 2021, all insurance companies across the world, including those in Korea, must report their debts in terms of market value instead of book value, based on a new insurance industry accounting principle called the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17 (IFRS 17). Industry experts predicted that Korean insurers will see their debt balance balloon to more than 40 trillion won and be pressured to increase their capital base by a large margin.

According to an internal report published by the International Accounting Standards Board (IASB) examined by the Korea Economic Daily on November 7, the board renamed the Phase 2 of the IFRS 4 as IFRS 17 and set its implementation date at the beginning of 2021. The standards board will officially announce this in a meeting to be held for three days from November 14.

The nation's insurance industry is under siege due to the announcement as they expect to have a much higher debt balance under new accounting standards for high-return, fixed-rate policies they sold for the past several years. The ratio of fixed-rate policies in total is 43 percent for Korean insurance companies, 

The Korea Insurance Development Institute estimated that the debt balance of the nation's insurers would rise by 47 trillion won once IFRS 17 is in place. Once the debt balance rises, the balance of their available capital would shrink, which in turn brings down the risk-based capital ratio.

An insurance industry official said, "Assuming that the scheme is introduced now, the risk-based capital ratio of nine Korean insurance firms would fall below the unsustainable 100 percent." The nation's insurers asked the International Accounting Standards Board to delay the requirement by three to five years but were rejected.

lizi@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11월7일 오후 4시17분

2021년 1월1일부터 국내외 보험회사는 현재 원가로 평가하는 보험 부채를 시가로 평가해야 한다. IFRS17로 명명된 새 국제 보험회계기준 시행일이 이 날짜로 정해졌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국내 보험사들의 재무제표상 부채가 40조원 이상 늘어나 대규모 자본 확충 압박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7일 한국경제신문이 단독 입수한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의 비공개 내부보고서(AP02H)에 따르면 IASB는 ‘IFRS4 2단계’로 불려온 새로운 국제 보험회계기준 명칭을 IFRS17로 정하고 2021년 시행하기로 했다. IASB는 오는 14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식 결정할 계획이다.

국내 보험업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해외 업체에 비해 고금리 확정금리형 상품을 많이 팔았던 만큼 수년간 지속된 저금리를 반영해 시가로 평가하면 회계상 부채 규모가 크게 늘기 때문이다. 국내 생명보험회사의 확정금리형 상품 비중은 43%에 달한다.

보험연구원은 IFRS17이 도입되면 국내 보험사들의 부채가 47조원가량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부채가 늘면 가용자본이 줄어들어 보험사 건전성 평가의 척도인 지급여력비율(RBC 비율)은 큰 폭으로 떨어진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당장 도입하는 것을 전제로 추정하면 국내 9개 중소형 보험사의 RBC 비율이 적기시정조치 대상인 100% 미만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온다”고 말했다.

국내 보험업계는 이런 점을 고려해 최근 IASB에 IFRS17 시행 시기를 3~5년 늦춰달라고 건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