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Anbang Insurance Takes over Allianz Life Korea at 250 Bil. Won

April 06, 2016 07:38|April 06, 2016 07:55
facebook twitter print
Anbang Insurance Takes over Allianz Life Korea at 250 Bil. Won
China's Anbang Insurance Group will acquire Allianz Life Insurance of Korea. This is a move only six months after the insurance group took over Tongyang Life at 1.13 trillion won in September last year. According to insurance industry sources on April 5, Anbang Insurance and Germany's Allianz Group signed a stock purchase agreement on Allianz Life Korea. The price tag for the deal is estimated at 250 billion won.

In relation to the transaction, Anbang Insurance president Yao Dafeng, Allianz Life Asia-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head George Sartorel, and Tongyang Life CEO Koo Han-seo will visit financial authorities on the 6th to explain the terms of the contract. The transaction would be finalized only after the government approves the deal in a largest shareholder qualification process.

Anbang Insurance will run Allianz Life separately from Tongyang Life for a while and decide whether to merge the operations later. As of the end of January this year, the combined assets of Allianz and Tongyang are 39,818.9 billion won including 16,695.4 billion won for Allianz and 23,123.5 billion won for Tongyang. At this asset level, the unified entity is ranked fifth in Korea's life insurance industry after Samsung Life, Hanwha Life, Kyobo Life, and Nonghyup Life.

Allianz Life Korea was established in 1999 when the German group took over the insolvent Cheil Life Insurance, at the time fourth-largest life insurer, following the 1998 Asian financial crisis.

bada@hankyung.com
동양생명 대주주인 중국 안방보험그룹이 알리안츠생명을 인수한다. 안방보험은 지난해 9월 동양생명을 1조1300억원에 인수한 지 6개월여 만에 추가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안방보험그룹과 독일 알리안츠그룹은 이날 한국 알리안츠생명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매매 가격은 25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야오다펑 안방생명 대표와 조지 사르토렐 알리안츠생명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 최고경영자(CEO), 구한서 동양생명 사장이 6일 금융당국을 방문해 계약 내용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통과해야 인수절차가 마무리 된다.

안방보험은 당분간 알리안츠생명과 동양생명을 따로 경영한 뒤 추후 합병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말 기준 동양생명의 자산은 23조1235억원, 알리안츠생명의 자산은 16조6954억원이다. 양사를 합친 자산 규모는 약 40조원으로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농협생명 등에 이어 국내 생보업계 5위권이다.

한국 알리안츠생명은 알리안츠그룹이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당시 국내 생보업계 4위 제일생명을 인수해 출범했다.

류시훈/이지훈 기자 bad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