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rket Insight] The "Mystery" of Tongyang Networks Going to Workout Program

October 07, 2013 01:31|October 07, 2013 08:07
facebook twitter print
[Market Insight] The Mystery of Tongyang Networks Going to Workout Program

The court receivership application by Tongyang Networks on October 1, in the wake of financial debacle of other four Tongyang Group companies, is considered a "mystery" by many financial market watchers. That's because the IT service and trading unit was one of the best-run companies in the group. As late as the end of June, its cashable assets at the time were as much as 57.8 billion won, according to the half-year audit report. In addition, its real estate investment was 105.6 billion won, including a golf course that it had acquired from Tongyang Leisure in December last year at 79.3 billion won.

But a high-ranking executive of Tongyang Networks said of the reasons for court receivership application, "It was because we were unable to pay back discount notes worth several hundred million won." What has happened for the past three months that made 58 billion won disappear and forced the company to go to a humiliating corporate workout program for a few hundred million won?

Tongyang Networks had been a "cash cow" among the group companies. Its largest shareholder was Hyun Jae-hyun, the current chairman of Tongyang Group, who holds a 29.73-percent stake. Lee Gwan-hee, chairperson of the Seonam Foundation and the widow of Tongyang Group founder Lee Yang-gu, is so close to Mr. Hyun that she lent 159,000 shares of Orion Group to help the struggling Tongyang Group. Tongyang Networks sold the shares at 159.6 billion won. Financial analysts figured the company must hold some of the cash after buying up the golf course.

Its financial standing is also far from bad. Even though it took an operating loss of 2.9 b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its sales revenue almost doubled to 319.2 billion won in 2012 from 159.9 billion won in 2011. Given all these, financial market watchers say the company would have a sufficient amount of cash to pay for debts. The real reason may have to do with the fact that its court receivership application is a ruse to put Lee Gwan-hee, the Seonam Foundation chairwoman, to the position of No. 1 shareholder of Tongyang Networks through a debt-for-equity swap.

donghuip@hankyung.com
enews@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10월6일 오후 2시28분

동양네트웍스가 지난 1일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3개월 전인 6월 말, 이 회사의 반기 감사보고서상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578억원에 달했다. 여기에 작년 12월 동양레저로부터 793억원에 매입한 골프장을 포함한 투자부동산도 1056억원이나 됐다. 하지만 동양네트웍스 고위 임원은 6일 법정관리 신청 이유에 대해 “할인어음 수억원을 못 갚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불과 3개월 만에 578억원은 사라지고 몇 억원을 갚지 못해 법정관리를 택했다는 얘기가 된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사라진 578억원

동양네트웍스는 그룹 내 IT시스템을 주로 전담하는 ‘알짜’ 계열사였다. 최대주주는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으로 총 29.73%를 갖고 있다. 창업주의 미망인인 이관희 서남재단 이사장(현 회장의 장모)이 오리온 주식 15만9000주를 무상 대여해줬을 정도로 그룹 오너가(家)와 밀접한 관계다. 동양네트웍스는 이 주식을 팔아 1596억원을 현금화했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골프장을 사들인 나머지는 현금자산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영업실적도 망하기 일보 직전의 회사라고 보기는 어렵다. 영업손실(올 상반기 29억원)에도 불구하고, 2011년 1599억원이던 매출이 작년에 3192억원으로 급증하는 등 웬만한 부채는 감당할 능력이 된다는 게 회계 전문가들의 평가다.

○이관희로 최대주주만 변경되나

동양네트웍스 고위 관계자는 “법정관리 직전 계열사에 돈이 돌지 않은 탓에 현금이 말라 어음을 변제할 수 없었다”며 “골프장 매각도 실패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동양매직 매각 협상을 진행한 KTB컨소시엄 측의 말은 다르다. KTB 관계자는 “법정관리 신청 전날까지도 동양매직 인수 논의를 하고 있었고, 현금만 400억원을 갖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지적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계열사 기업어음(CP)을 매입하는 등 부당 지원을 했거나 특별한 용도로 썼다는 것 외에는 설명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자금이 빠져나간 흔적은 찾아보기 힘들다.

빚 갚을 능력이 있고, 급히 상환할 빚도 거의 없었는데도 법정관리를 신청한 데 대해 시장에선 이 이사장의 대여 주식이 약속한 대로 증여되지 않은 채 대여로 남아 있다는 점에서 실마리를 찾는 경우가 적지 않다. 법정관리 신청과 함께 증여절차가 중단됐고, 이 경우 이 이사장의 향후 지위가 주채권자로 ‘격상’될 수 있다는 것이다. 법원이 법정관리 신청을 수용할 경우 최대 채권자로 올라서는 이 이사장은 출자전환을 통해 동양네트웍스 최대주주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