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ixed Fortunes of LG Group and Hyundai Group in Terms of Market Value

September 07, 2017 08:27l09 07, 2017 11:14
facebook twitter print
Mixed Fortunes of LG Group and Hyundai Group in Terms of Market Value
The market value of LG Group companies has moved up to the third place after overtaking that of Hyundai Motor Group following Samsung and SK. Hyundai Motor lost out to LG after giving away the second place to SK Group in June this year.

According to the Korea Exchange on September 6, the aggregate market capitalization (including that of preferred stocks) of LG Group's 16 publicly listed affiliates was 96,883 billion won as of the end of September 5. On the same day, the value of 16 publicly listed Hyundai companies was 95,058 billion won.

On the 5th, the share prices of LG Display (+6.45%) and LG Electronics (4.59%) rose by a large margin due to higher display panel prices and expectations on new products while that of Hyundai Motor was down 1.43 percent. For the past nine weeks since early July, Hyundai Motor's share price has dropped 13.48 percent largely due to the poor results of its Chinese unit.

This is the first time for LG Group's market value to surpass that of Hyundai Group since 2010. Hyundai Group's market value had increased rapidly since 2010 to peak in 2012 to be valued as high as twice that of LG Group. The market value of LG Group, however, started gaining fast this year to have increased by more than 23 trillion won (32.3%).

In contrast, that of Hyundai Group shrank 6.2 percent this year to date. Accordingly, it lost the second place to SK Group for the first time in eight years while giving up the third place to LG Group this time.

yykang@hankyung.com
LG그룹의 시가총액이 현대자동차그룹을 제치고 삼성그룹과 SK그룹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6월 SK에 2위 자리를 빼앗긴 데 이어 3위도 LG에 내줬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그룹 16개 상장 계열사(우선주 포함)의 시가총액은 지난 5일 종가 기준으로 96조8830억원이다. 같은 날 현대차그룹 16개 상장 계열사의 시가총액은 95조580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패널가격 상승과 신제품에 대한 기대감으로 LG디스플레이(6.45%)와 LG전자(4.59%)가 각각 급등한 가운데 현대차(-1.43%)가 하락한 게 두 그룹의 시가총액 순위를 갈랐다. 현대차는 중국 사업 부진 등으로 7월 이후 지난 5일까지 13.48% 하락했다.

LG그룹 시총이 현대차그룹을 넘어선 건 2010년 이후 7년 만이다. 2010년 5월 이후 현대차그룹 시총은 빠르게 증가해 2012년에는 LG그룹의 두 배가 넘기도 했다. 하지만 올 들어 상황이 달라졌다. 지난해 말 70조원 수준에 머물렀던 LG그룹 시총은 올 들어서만 23조원(32.3%) 이상 증가했다.

반면 현대차그룹 시총은 올 들어 6.2% 감소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지난 6월 SK그룹에 시총 2위 자리를 8년 만에 빼앗긴 데 이어 석 달 만에 3위 자리도 LG그룹에 내주게 됐다.

LG그룹은 정보기술(IT)부문과 화학부문에서 견조한 실적을 내고 있다. 특히 LG전자, LG화학, LG이노텍 등으로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자동차 전장(전자장비) 사업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기아차 등 계열사 실적이 대부분 악화되고 있다. 류연화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그룹의 맏형인 현대차는 노동조합의 국내 파업 강도, 중국 내 부품공급망 운영 정상화 여부 등이 9월 이후 실적에 큰 변수가 될 것”이라며 현대차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제시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