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2Q Operating Profit of AmorePacific Down 58%

July 27, 2017 03:41|July 27, 2017 16:33
facebook twitter print
2Q Operating Profit of AmorePacific Down 58%

The second-quarter net profit for Hyundai Motor and AmorePacific has been cut by a half from the previous year. Even though a worse profit would be expected due to the retaliatory measures by the Chinese government in response to the Korean government's decision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it was a little too much. Especially for Hyundai Motor, the poor results even shook up Chinese local parts suppliers and dealer networks.

Hyundai Motor said on July 26 that its second-quarter operating and net profits were 1,344.5 billion won and 913.6 billion won, respectively on sales of 24.3 trillion won. Even though sales were down 1.5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its operating profit and net profit were down 23.7 percent and 48.2 percent each.

Korean cosmetics companies were hit hard this time. AmorePacific, the nation's No. 1 cosmetic purveyor, posted sales of 1,413 billion won and operating profit of 130.4 billion won for the quarter, down 17.8 percent and 57.9 percent respectively from four quarters ago. During the same period, its net profit was also down 59.5 percent from 246.7 billion won to 99.9 billion won.

The lower profit results may spread to other industrial sectors. The number of Chinese tourists visiting Korea fell 64 percent in June from a year ago. The sales of Korea's duty-free shops have also plunged, with the number of Lotte Mart stores in operation falling to 12 from 99.

cmjang@hankyung.com
현대자동차와 아모레퍼시픽의 지난 2분기 순이익이 1년 전의 반 토막으로 추락했다.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자동차와 화장품업계의 고전이 예견되긴 했지만 이 정도의 실적 충격이 닥칠 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현대차는 중국 현지 부품 공급망과 유통망이 흔들릴 정도로 타격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올 2분기(4~6월) 매출 24조3080억원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3445억원, 9136억원을 거뒀다고 26일 발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5% 줄어드는 데 그쳤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3.7%, 48.2% 급감했다.

순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500억원이나 줄었다. 순이익이 1조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국제회계기준(IFRS)이 적용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현지 합작회사인 베이징현대(지분율 50%)의 실적 악화로 지분법 평가이익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K뷰티 열풍’을 일으키던 한국 화장품 기업들도 직격탄을 맞았다. 화장품 1위 업체인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분기 매출 1조4130억원과 영업이익 1304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보다 각각 17.8%, 57.9% 줄었다. 같은 기간 순이익도 2467억원에서 999억원으로 59.5%나 급감했다. 화장품업계에서는 사드 보복으로 인한 매출 타격이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다른 업종의 피해도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직간접적 개입으로 지난달 한국을 찾은 중국 여행객은 전년 동기 대비 64%나 급감했다. 국내 면세점 매출도 뚝 떨어졌다. 중국에 진출한 롯데마트 매장 99개 중 87개는 문을 닫았다.

장창민/민지혜 기자 cmj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