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SPI Index Hits Record of 7 Consecutive Month Continuous Rise

July 01, 2017 07:21lJuly 03, 2017 12:10
facebook twitter print
The KOSPI index hit a record of continuous rise for seven consecutive months. On the last day of June, the KOSPI index was closed at 2,391.79, down 0.16 percent (3.87 points) from the previous day. Even though the market once moved up the 2,400 level and hit a record high of 2,395.56, the closing price was slightly lowered due to profit taking by foreigners and institutional investors.

The index has gained 44.41 points (1.89%) for the whole month of June (based on closing price). In May, it appreciated by 141.94 points (6.44%). This is the seventh consecutive months in which the index ended up in positive gains.

Still, market analysts put out mixed outlooks. Kim Dae-joon, chief analyst with Korea Investment & Securities, said, "Given the bull market for the past seven months without any correction, there is a possibility that it may tank in the second half." In contrast, Ji Ki-ho, head of the research center with Cape Investment & Securities, was more upbeat, saying, "Although there are negative factors remaining such as the international oil prices and the tapering of quantitative easing, this is not the time to reduce stockholding."

3code@hankyung.com
코스피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7개월 연속 상승’이라는 대기록을 썼다.

6월의 마지막 거래일인 30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87포인트(0.16%) 내린 2391.79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장중 한때 2400선을 ‘터치’하고 사상 최고치(종가기준 2395.56)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였지만 이날은 외국인과 기관투자가의 차익실현 매물이 흘러나와 소폭 하락했다.

코스피지수(종가 기준)는 6월 한 달간 44.41포인트(1.89%) 올랐다. 지난 5월에는 141.94포인트(6.44%) 상승했다. 작년 12월 이후 7개월 연속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동안 코스피지수가 6개월 연속 상승한 시기는 △1986년 2~7월 △2001년 10월~2002년 3월 △2007년 2~7월 등 세 차례였다.

증시 전문가들의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올초부터 하락 없이 계속 올라왔기 때문에 하반기에는 단기 조정이 찾아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지기호 케이프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국제 유가 변동과 선진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 변수가 남아 있지만 주식 물량을 줄여야 할 시점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