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Banks in Dilemma Whether to Increase Hiring Number

June 29, 2017 07:48lJune 29, 2017 08:39
facebook twitter print
Banks in Dilemma Whether to Increase Hiring Number
Korea's major commercial banks are in dilemma whether to increase their hiring numbers. Even though they are in a position to raise the figure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drive to encourage private-sector employers to expand hiring, they must respond to the rising trend in the banking sector including moves toward non-face-to-face channels and consolidation of small branch offices.

According to banking industry sources on June 28, large commercial banks such as Shinhan, Kookmin, Woori, and KEB-Hana are having difficulty in deciding how many new college graduates to hire in September this year. The main reason for this is that the current trend in the banking sector runs counter to the government's policy imperative to hire more.

For example, the top-four banks have seen the number of branch offices decline precipitously for the past several years. The aggregate number of sales offices of these four banks fell by 170 to 3,758 last year from 3,928 in the previous year. Accordingly, the number of new hires last year also fell for all the banks including Shinhan (by 310), Kookmin (240), Woori (180), and KEB-Hana (150). All told, the hiring number for the four banks decreased 32.5 percent last year from 2015 when the figure was 1,304.

Shinhan Bank, which has usually hired college graduates twice a year, decided not to do so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nstead, it employed 150 people specializing in retail services for its sales offices in Gangwon, North Chungcheong, and Ulsan. Woori Bank also plans to add 100-or-so people in the personal banking service area.

saramin@hankyung.com
시중은행들이 하반기 신입 행원 채용을 앞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일자리 확대를 내건 새 정부 정책에 발맞추려면 채용 규모를 예년보다 늘려야 하지만 비(非)대면 채널 확대, 영업점 통폐합에 따른 점포 수 감소로 직원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어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KEB하나 등 시중은행들이 하반기 대학졸업자 대상의 신입 행원 공개채용을 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일반적으로 8월께 채용 공고를 내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채용 규모를 정하기가 어려워서다.

은행들이 공채 규모를 놓고 전전긍긍하는 이유는 현재 영업 환경이 일자리를 늘리라는 정부정책과 상충되기 때문이다. 비대면 채널 확산과 비효율 점포 통폐합이 가속화하면서 4대 은행의 점포 수는 매년 크게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이들 점포 수(3758개)는 전년(3928개)보다 170개가 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신한(310명)·국민(240명)·우리(180명)·KEB하나(150명) 등 4대 은행의 공채 규모는 전년(1304명)보다 32.5%가량 줄어든 880명에 그쳤다.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대졸 신입행원을 뽑아온 신한은행은 올해 상반기 공채를 시행하지 않았다. 대신 강원, 충북, 울산 등 지방 영업점 창구업무를 담당할 리테일서비스직만 150명을 채용했다. 우리은행도 영업점 예금업무를 담당하는 100여 명의 개인금융서비스 직군만 뽑기로 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5월 들어 새 정부가 일자리 확대를 강조하자 신규 인력 채용 규모와 시기 등을 놓고 고민에 빠진 것이다. 한 시중은행 고위 관계자는 “이미 인건비 부담을 감수하면서 실제 필요 인력보다 많은 인원을 채용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