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aver Hits Record High...Market Cap Surpasses 30 Tril. Won

June 10, 2017 08:43lJune 12, 2017 05:28
facebook twitter print
Naver Hits Record High...Market Cap Surpasses 30 Tril. Won
Naver has opened up an era of 30 trillion won in market value after hitting a record high on June 9. Some analysts predicted that the company's market capitalization may overtake that of Hyundai Motor (35,244.2 billion won) any time soon.

The online portal's stock was closed at 960,000 won, up by 70,000 won (7.87%), hitting a record-high level. It has been eight months since it rose above the 900,000-won level after September 29 last year (903,000 won). On the day, foreign investors led the market by net-buying the shares worth 10,076 million won, continuing the rally for six consecutive trading days.

Naver's market cap in terms of the closing price was 31,644.2 billion won, ranking No. 4 in the KOSPI market after Samsung Electronics (301,189.7 billion won), SK Hynix (42,442.5 billion won), and Hyundai Motor.

Given the first-quarter results and the outlook for the next few quarters, analysts said Naver will keep perform well for the time being. The first-quarter operating profit of Naver was up 13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Analysts estimated the company's sales would rise to 4.65 trillion won this year, up 15.6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Its operating profit is also expected to increase more than 20 percent.

yykang@hankyung.com
네이버가 9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며 시가총액 30조원 시대를 열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3위인 현대자동차(35조2442억원)를 추월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네이버는 이날 7만원(7.87%) 오른 96만원에 장을 마쳐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90만원대를 돌파한 건 지난해 9월29일(장중 90만3000원)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장 초반부터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몰리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외국인은 이날 100억7600만원어치를 순매수하며 6거래일 연속 매수세를 이어갔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네이버의 시가총액(31조6442억원)은 삼성전자(301조1897억원), SK하이닉스(42조4425억원), 현대차에 이어 4위다.

1분기 실적과 향후 전망이 모두 좋아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게 대다수 전문가의 분석이다. 네이버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했다. 금융투자업계는 네이버의 올해 매출이 4조65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5.6%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영업이익도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의 주요 사업은 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4조원을 넘어선 네이버페이와 쇼핑 사업의 거래대금이 올해는 6조원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네이버페이는 간편 결제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라며 “거래대금이 3분의 1 수준인 카카오페이가 2억달러(약 2300억원)의 투자를 받은 것을 고려하면 네이버페이는 최소 2조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모바일 광고시장이 견조하게 성장하는 것도 네이버엔 호재다. 제일기획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 광고시장은 신문, TV 등 전 매체를 통틀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