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2H KOSPI Market to Be Gauged More by Looking at Oil Price Movements...NH Investment

May 26, 2017 12:28|May 26, 2017 16:28
facebook twitter print
2H KOSPI Market to Be Gauged More by Looking at Oil Price Movements...NH Investment

NH Investment & Securities predicted on May 25 that the way Korea's stock market is headed can be gauged by looking at where oil prices are going rather than key economic indicators. Kim Byung-yeon, analyst with NH Investment & Securities, said, "The May export growth rate to be announced on June 1 will be 20.8 percent with its volume reaching US$48 billion, which will make a two-digit growth for the time being."

"Given the export volume and the KOSPI index have a high correlation, the continuing rise of exports will play a positive role in the market's further rise," he added.

He cautioned, however, the export growth rate may slow down in summer months as major economies of the world will go on summer vacation. Korea's exports have been low in summer months between June and August and recover beginning in September.

He further said, "Considering that Korea's exports have already started growing in the first half, it is likely that the second-half growth may hit a record high. As the slowdown of major economic indicators had been expected, how oil prices will fare for the remaining months of the year will be more of a factor to determine the stock market.

hms@hankyung.com
NH투자증권은 26일 국내 증시에 있어 경제지표보다 유가 방향성의 영향력이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병연 연구원은 "다음달 1일 발표되는 5월 한국 수출 증가율은 20.8%, 수출금액은 480억달러로 두자릿수 증가를 지속할 것"이라며 "수출금액과 코스피의 상관 관계가 상당히 높다는 점에서, 수출 호조의 지속은 추가 상승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6월 이후 수출 증가율은 선진국 '드라이빙 시즌'(여름 휴가철)의 영향으로 당분간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계절적으로 6~8월까지 한국 수출은 둔화됐다가, 선진국 연말 소비 성수기인 9월부터 다시 증가한다는 것이다.

김 연구원은 "이미 상반기에 한국 수출금액의 성장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하반기에는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며 "경제지표의 둔화 가능성은 이미 예상됐기 때문에 유가 방향성의 영향력이 높을 것"이라고 했다.

유가 흐름에 따른 소재와 산업재 주가의 연동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판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경기의 동반 개선세를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기민감주내 상승종목 확산 및 순환매 지속을 예상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