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onghyup to Switch 5,200 Temps into Regular Workers

May 26, 2017 07:49|May 26, 2017 08:15
facebook twitter print
Nonghyup to Switch 5,200 Temps into Regular Workers
Nonghyup, or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has decided to convert 5,200 contract-based workers out of its 20,000 employees into full-time ones. In the long run, it plans to eliminate all temporary workers in its vast network of affiliates including Nonghyup Bank and Hanaro Mart. Given Nonghyup's size and impact on the financial service industry, it is likely that other service providers will follow suit.

Kim Byung-won, chairman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said on May 25, "We have formed a group-wide job creation commission in order to address the temporary worker issue. We will review the issue for all affiliate organizations."

Earlier on the 24th, the federation held the first job creation commission meeting presided over by vice chairman Huh Shik. The federation is a giant organization with 26 affiliates in financial services and agricultural goods handling as well as 1,131 local cooperatives. The total number of employees is in excess of 100,000.

By some estimates, the number of temporary workers within the organization of 35,000 employees is 7,700 (22% in total). Including those working in local cooperatives, the number will swell to more than 20,000.

ohj@hankyung.com
농협이 2만 명 이상인 비정규직 직원 가운데 5200명의 정규직 전환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농협은행, 하나로마트 등에서 ‘비정규직 제로(0)’를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 유통 등 업종으로 정규직 전환이 확산되는 기폭제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25일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汎)농협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했다”며 “농협 모든 계열사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농협은 지난 24일 허식 부회장 주재로 범농협 일자리위원회 첫 회의를 열어 비정규직 대책을 논의했다. 농협은 농협금융지주와 농협경제지주를 두 축으로 26개 계열사, 전국 지역 농·축협 1131개를 거느린 거대 조직이다. 고용 인원만 10만 명이 넘는다.

업계에 따르면 농협 전체 직원(지역 농·축협 제외) 3만5000여 명 중 기간제 계약직원 등 비정규직은 7700명(22%)에 이른다. 지역 농·축협을 포함하면 전체 비정규직은 2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농협이 금융과 유통업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고려하면 업계에 미칠 파장이 작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농협의 비정규직 대책 추진 배경에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다. 농협은 그동안 사회적 역할에 걸맞지 않게 비정규직이 많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 회장은 “농협이 엄연한 민간 조직이긴 하지만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책임감을 갖고 선도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맞다”는 취지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계열사 중 가장 규모가 큰 농협은행은 지난 4월 말 기준 비정규직이 2979명으로 전체 직원 1만6428명의 18%를 차지하고 있다. 신한·국민 등 주요 시중은행 중에선 비정규직 비중이 가장 높다.

다만 농협은행 비정규직 중 상당수는 퇴직 후 재취업자(순회검사역), 출산휴가 대체인력(산전대체), 창구 파트타임 직원 등이다. 정규직으로 전환할 필요가 없는 이들 인원을 제외하면 실질적인 비정규직 직원은 500명 안팎에 불과하다는 것이 농협 측 설명이다. 이를 감안하면 농협(지역 농·축협 제외)의 비정규직은 5245명으로 전체 직원 3만5289명의 14.9% 수준이다.

농협경제지주 내 최대 유통계열사인 하나로유통(농협하나로마트)은 직원 2400여 명 중 1500여 명이 비정규직이다. 마트에서 일하는 계산원 등이 대부분이다.

농협은 ‘범농협 일자리위원회’ 주도로 모든 계열사의 비정규직 현황을 파악한 뒤 종합적인 비정규직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기간제 계약직원은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농협은 당장 추진이 어려운 지역 농·축협을 제외하고 은행, 마트 등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5245명을 우선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농협이 비정규직 문제를 풀어내는 데에는 난관도 적지 않다. 우선 계열사가 은행·증권·보험·유통·제조 등 다양한 업종에 걸쳐 있다. 게다가 전국 1131개에 이르는 지역 농·축협이 독립채산제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도 단일한 비정규직 대책을 마련하는 데 장애 요소다.

농협의 움직임이 가시화하면서 다른 민간기업의 비정규직 대책 마련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앞서 롯데그룹과 SK브로드밴드, 한국씨티은행, 신한은행 등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비정규직 대책을 연이어 발표했다.

금융 공기업들은 이미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0)’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는 비정규직 1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간접고용 직원 49명에 대해서도 정부 지침이 나오는 대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술보증기금은 비정규직 22명 중 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오형주/정지은 기자 oh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