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Foreign Stockholding Balance Rises to High of 545 Tril. Won

May 17, 2017 10:37|May 17, 2017 18:13
facebook twitter print
Foreign Stockholding Balance Rises to High of 545 Tril. Won

The balance of stocks held by foreign investors has hit a record high at 545 trillion won (US$488 billion). For the past five months from December last year to the end of April, foreigners have net-bought stocks in Korea.

According to a report published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n May 17, the balance of stocks owned by foreigners as of the end of April this year was 545.7 trillion won, a record-high level. It accounts for 32.7 percent of the total publicly traded stock value.

Last month, foreign investors continued their net-buying rally for the fifth month by purchasing a net balance of 1,265 billion won including 900 billion won in the KOSPI market and 300 billion won in the KOSDAQ market.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explained that foreigners have mostly bought KOSPI large caps.

By region, European investors turned to a positive net balance in April at 1.6 trillion won, with investors from Britain (900 billion won), Luxembourg (400 billion won), and Australia (300 billion won) following suit. Meanwhile, investors from the United States (300 billion won), Asia (300 billion won), and China (200 billion won) net-sold stocks for the month.

In terms of stockholding balance, the United States led the pack with 227.3 trillion won as of the end of April, accounting for 41.7 percent of foreigner total. It was then followed by Europe (153.5 trillion won, 28.1%), Asia (69.7 trillion won, 12.8%), and the Middle East (24.8 trillion won, 4.5%).

eunin11@hankyung.com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주식 보유 규모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5개월 연속 주식을 사들였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4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45조700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전체 상장주식 시가총액의 32.7%를 차지하는 규모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2650원을 순매수하며 5개월 연속 사자세를 이었다. 코스피 시장에서 9000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3000억원을 사들였다. 금감원은 코스피 대형주 위주로 외국인이 매수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유럽 투자자가 4월 1조6000억원 순매수로 전환했다. 영국(9000억원) 룩셈부르크(4000억원) 호주(3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과 아시아는 3000억원씩을 순매도했다. 중국도 2000억원을 내다팔았다.

보유 규모는 미국이 가장 컸다. 미국은 4월 현재 227조3000억원을 보유, 외국인 전체의 41.7%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153조5000억원(28.1%), 아시아 69조7000억원(12.8%), 중동 24조8000억원(4.5%) 순이었다.

채권도 1월 이후 외국인의 순투자가 이어졌다.

4월 말 현재 외국인은 국내 상장채권 100조1000억원을 보유 중이다. 이는 전체 상장채권의 6.1%에 해당한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채권에 총 1조3750억원을 순투자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1조4000억원, 유럽 6000억원, 미주 2000억원이었다. 보유규모도 아시아가 41조2000억원으로 전체의 41.2%를 차지했다. 유럽은 34조6000억원(34.6%), 미주는 13조1000억원(13.1%)으로 뒤를 이었다.

외국인의 주로 국채에 투자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1조3000억원을 국채에 투자했는데, 이는 순매수의 94%에 해당하는 규모다. 보유잔고는 국채가 78조원(78.0%), 통안채 21조2000억원(21.2%) 순으로 많았다.

잔존만기별로는 5년 이상(1조원)과 1~5년(7000억원)에 주로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잔고 중 잔존만기 1~5년 미만이 48조2000억원으로 전체의 48.1%를 차지했다. 5년 이상은 26조2000억원(26.2%), 1년 미만이 25조7000억원(25.7%)을 기록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