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 Electric Power Shares Down on Worries of Coal Power Plant Shutdown Cost Burden

May 17, 2017 10:07|May 17, 2017 18:12
facebook twitter print
The stock price of Korea Electric Power Corp. has declined for days in a row after the government announced a plan to reduce fine dust levels by shutting down coal-fired power plants. The company's shares have been down for three consecutive trading days.

It was largely due to investors' jitters on the state-run electric utility to see its cost skyrocket after the news that the government would close eight coal-fueled power generation plants temporarily from next month.

Earlier on May 15, the new Moon Jae-in administration announced that it would stop operations of eight aged coal-based power plants out of ten for the month of June as part of the measure to reduce emissions and fine dust. Beginning next year, it will shut down the power plants for four months between March and June during which dust levels are highest.

Securities analysts commented that the latest government announcement would increase the electric utility's cost. Kang Sung-jin, analyst with KB Securities, said, "Once the policy measure is in place, some of the electricity Korea Electric Power Corp. has received from coal power plants have to be switched to higher-cost sources such as LNG and oil-based. Even though the company will see the cost rise by 208.1 billion won a year, this is only 0.4 percent of its annual sales, meaning that the negative impact may be more limited than expected."

blooming@hankyung.com
한국전력이 미세먼지 감축 대책 여파로 연일 하락하고 있다.

17일 오전 9시8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전력은 전날보다 700원(1.67%) 내린 4만1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거래일 기준 사흘째 하락하고 있다.

다음달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이 일시 중단(셧다운)된다는 소식에 연료비 부담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약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미세먼지 감축 대책의 일환으로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 중 8기의 가동을 6월 한 달간 일시 중단하기로 지난 15일 결정했다. 내년부터는 매년 미세먼지가 심한 3~6월 4개 월간 가동을 중단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대책으로 한국전력의 연료비 부담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한국전력이 석탄발전소에서 확보하던 전력 일부를 LNG 화력 등 고원가 발전소에서 충당하게 되는 구조"라며 "연간 2081억원의 비용이 늘어날 전망이지만 이는 연간 예상 전력판매 매출의 0.4%에 불과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신규 기저발전소 증설의 영향으로 실제 비용 증가폭은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