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1Q Combined Operating Profit of 536 Public Firms Hits Record of 39 Tril. Won

May 17, 2017 08:44lMay 17, 2017 09:10
facebook twitter print
1Q Combined Operating Profit of 536 Public Firms Hits Record of 39 Tril. Won
The nation's publicly traded firms posted a record-high performance in the first quarter. In particular, companies relying a large portion of sales on foreign export showed marked improvement in their financial results.

The Korea Exchange and the Korea Listed Companies Association said on May 16 that the first-quarter combined operating profit of 536 publicly traded companies that submitted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was 38,890.6 billion won, up 25.34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ir sales revenue and net profit were 455,549.9 billion won and 32,193.8 billion won, respectively, up 8.35 percent and 35.77 percent from a year ago.

The operating profit growth rate for the quarter surpassed that of the consensus figure of 14 percent. Yang Gi-in, head of research at Shinhan Financial Corp., said, "The fact that the markedly improved financial results were the biggest factor for the current bull market was proven by this."

Goldman Sachs will issue 20-year Arirang bonds worth 20 billion won on May 17 to institutional investors. This is the first time for Goldman Sachs to issue won-denominated bonds to foreign investors. An investment banker commented, "This is proof that the Korean economy is on a stable growth path."

u2@hankyung.com
국내 상장회사들이 올 1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글로벌 경기 회복에 힘입어 삼성전자를 비롯한 수출기업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536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12월 결산 법인·금융업 제외)의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1분기보다 25.34% 늘어난 38조890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발표했다. 매출은 455조5499억원으로 8.35% 증가했고, 순이익은 32조1938억원으로 35.77% 많아졌다. 거래소 관계자는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라고 설명했다.

1분기 영업이익 증가율은 지난달 초 주요 증권사가 내놓은 추정치(14%)를 크게 웃돌았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몰라보게 좋아진 기업 실적이 유가증권시장 랠리를 이끄는 원동력이란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는 17일 국내 기관투자가 등을 대상으로 200억원 규모의 아리랑본드(20년 만기)를 발행한다. 아리랑본드는 외국 기업이 국내에서 원화로 발행하는 채권으로, 골드만삭스가 발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B업계 관계자는 “골드만삭스가 한국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과 원화 안정성에 ‘베팅’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조진형/유창재 기자 u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