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rket Insight] Harim Group Holding Company Jeil Holdings Set to Make IPO Next Month

May 16, 2017 11:16lMay 16, 2017 15:02
facebook twitter print
[Market Insight] Harim Group Holding Company Jeil Holdings Set to Make IPO Next Month
Jeil Holdings, the company considered to be the largest KOSDAQ IPO deal of the year, will soon enter a process to list itself. The Harim Group holding company said that it would submit a securities registration statement with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on May 15 and make a public subscription announcement. For two days beginning on the 12th, it will hold a demand forecast with institutional investors and determine the final subscription price, followed by a public subscription with the general public on May 19-20.

The suggested subscription price ranged from 20,700 to 22,700 won, with the total number of shares on offer reaching 20,381,000 shares. Based on the upper-bound price, the total market value at IPO is 462.6 billion won. The estimated market capitalization after the IPO is 1.6 trillion won, ranking within the top-ten large caps.

Located in Iksan, North Jeolla Province, Jeil Holdings is the top-level holding company of Harim Group which is ranked 38th among large conglomerates as designat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Harim Group controls its affiliate companies through two holding companies including Jeil and Harim Holdings, an intermediate holding company. As for the end of last year, the number of affiliates of the group was 74. Harim Group's main businesses including animal feed, poultry and hog farming, and retailing related to agri- and fishery business. In 2015, the group acquired Pan Ocean to make an entry into the shipping industry.

Jeil Holdings' consolidated sales last year were 6,196.4 billion won, up 21.2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Its operating profit and net profit last year were 450.7 billion won and 371.7 billion won, respectively, up 28.4 percent and 113.2 percent from 2015.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t posted an operating profit of 103.6 billion won on sales of 1,573.4 billion won.

thlee@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5월15일 오후 6시51분

올해 코스닥시장 기업공개(IPO) ‘최대어’로 꼽히는 제일홀딩스가 본격적인 상장 절차에 나선다.

하림그룹 지주회사인 제일홀딩스는 15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내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주식 공모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다음달 12일부터 이틀간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한 뒤 19~20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받을 예정이다. 다음달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공모 희망가격 범위는 주당 2만700~2만2700원으로 제시했다. 전체 공모 주식수는 2038만1000주. 희망가격 상단 기준 공모금액은 최대 4626억원에 달한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약 1조6000억원으로 코스닥 상장사 중 상위 10위권에 해당한다. 대표 주관은 KB증권, 공동 주관은 신한금융투자가 맡았다.

전북 익산에 본사를 둔 제일홀딩스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대규모기업집단 38위(2016년 기준)인 하림그룹의 최상위 지배회사다.

하림그룹은 제일홀딩스와 중간지주사 하림홀딩스 등 두 개의 지주회사를 통해 계열사를 지배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종속기업 수는 74개사에 이른다. 하림그룹은 사료와 양계, 양돈업, 농수산 관련 유통업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2015년엔 팬오션을 인수해 해운업을 추가했다.

민동기 제일홀딩스 사장은 “제일홀딩스 상장을 통해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재무 건전성을 강화할 것”이라며 “조달 자금의 대부분은 팬오션 인수 당시 발생한 차입금을 갚는 데 쓰고 나머지는 투자 및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일홀딩스의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21.2% 증가한 6조1964억원이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4507억원과 3717억원으로 각각 28.4%, 113.2% 증가했다. 올해 1분기엔 1조5734억원의 매출과 1036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