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rket Insight] 1.7 Tril. Won Orders Flow in to LG Chem Bond Demand Forecast

May 13, 2017 11:15|May 13, 2017 19:47
facebook twitter print
Orders of 1.77 trillion won have been placed on corporate bonds issued by LG Chem. This is the highest amount since April 2012 when the scheme to inquire with institutional investors for bond demand was introduced. 

According to investment banking industry sources on May 12, LG Chem asked institutional investors for the demand for its bond issues worth 500 billion won and received an unexpectedly high amount of orders. This is more than the previous high of 1.43 trillion won set by Hyundai Steel in January this year.

Thanks to the successful demand forecast, LG Chem is reviewing a plan to increase the bond issuing volume to 800 billion won. Analysts explained that this was largely due to the company's improved financial results.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LG Chem posted sales of 6,486.7 billion won, up 33.1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Its operating profit was up 74.1 percent to 796.9 billion won.

The company plans to spend the proceeds from the bond issuing on capacity expansion for its naphtha cracking centers and polyolefin elastomer while the remaining balance on paying back bank loans.

jskim1028@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5월12일 오후 5시51분

LG화학이 5년 만에 발행하는 회사채에 1조7700억원의 ‘뭉칫돈’이 몰렸다. 2012년 4월 회사채 수요예측 제도가 도입된 이후 최대 규모다.

12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이 이날 3·5·7년으로 만기를 나눠 회사채 총 5000억원어치를 발행하기 위해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벌인 수요예측(사전 청약) 결과 이 같은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지난 1월 현대제철이 세운 종전 사상 최대 기록(1조4300억원)을 뛰어넘었다.

이 회사는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발행금액을 8000억원으로 늘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발행 규모 역시 역대 최대치다. 종전 기록은 롯데쇼핑이 2012년 8월 발행한 7800억원어치(롯데쇼핑59)다.

큰 폭의 실적 개선이 투자자의 관심을 끌어냈다는 평가다. LG화학의 지난 1분기 매출은 6조48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1% 늘었다. 영업이익은 7969억원으로 74.1%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 문제가 일단락되고 국민연금 등 주요 기관투자가가 회사채 시장에 복귀한 것도 수요예측에 성공한 이유로 꼽힌다.

LG화학은 조달 자금을 대산공장 나프타정제설비(NCC)와 폴리올레핀엘라스토머(POE) 생산설비 증설 투자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은행 차입금을 갚는 데 쓸 계획이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