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Fire & Marine Acquires 20% Stake in Vietnam's 5th Largest P&C Insurance Co.

May 08, 2017 14:34|May 08, 2017 14:34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Fire & Marine Acquires 20% Stake in Vietnams 5th Largest P&C Insurance Co.
SamsungFire & Marine acquired a 20-percent stake in Vietnam's property andcasualty insurance company PJICO as part of its effort to make a biggerpresence in the Vietnamese market. In Hanoi on May 5, Ahn Min-soo, president ofSamsung Fire & Marine, signed a deal with his counterpart at PJICO toacquire the stake. 



PJICOis a property and casualty insurance company set up by Vietnam's state-runPetrolimex. Among Vietnam's 30 property and casualty insurance companies, PJICOranks fifth with a market share of about 7 percent.

Thisis the first time among Korea's insurance companies to acquire a stake in a Vietnameseinsurance company. With this investment, Samsung Fire & Marine has becomePJICO's second largest shareholder behind Petrolimex. 




Acompany official said, "We decided to acquire the stake in PJICO as partof our effort to gain a foothold in the Vietnamese market."




SamsungFire & Marine set up a local unit in Vietnam back in 2002 and focused itssales activities primarily on Korean companies operating there. The latestinvestment would clear the way for Samsung to expand the scope of its salesactivities toward local companies.

 nyusos@hankyung.com




삼성화재가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 손해보험사인 PJICO의 지분 20%를 인수했다.

안민수 삼성화재 사장(왼쪽)은 지난 5일 하노이에서 뒤다오남하이 PJICO 사장과 지분 20% 인수 계약을 맺었다.

PJICO는 베트남 국영기업인 베트남석유공사(Petrolimex)가 설립한 손해보험사다. 30개 베트남 손보사 중 5위이며 시장점유율은 7% 수준이다.

삼성화재는 이번 투자로 베트남석유공사(41%)에 이어 PJICO의 2대 주주에 올랐다.

삼성화재는 “베트남 시장에 대한 성장 발판을 확충하기 위해 현지 손보사 지분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2002년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했다. 주로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해 왔다. 이번 투자는 베트남에서 현지 기업 대상으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차원이다.

삼성화재는 베트남의 성장 가능성은 높게 평가하면서도 빈번한 자연재해 위험, 현지 기업의 높은 영업 변동성 등을 감안해 지분 인수 규모를 20%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화재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중국, 유럽 등 11개국에 7개 법인과 8개 지점을 두고 있다. 싱가포르에는 재보험 법인인 삼성리가 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