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rket Insight] Korea's IPO Market Ranks No. 3 in the World This Year

May 06, 2017 07:34|May 08, 2017 10:56
facebook twitter print
As foreign investors actively snap up newly offered shares in public subscriptions, the initial public offering market is showing signs of revival. Analysts said this is because the KOSPI hit record highs this year and the won-dollar exchange rate is staying at relatively high levels, which makes Korean stocks more attractive to foreign investors.

According to Market Insight, a Korea Economic Daily media specializing in the capital market, on May 5, a total of 23 companies have completed public offerings this year to date worth 4,234 billion won in total. This is an unusually high volume given IPO activity is typically sluggish in the first half. Comparing to 1,150 billion won set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from 25 companies, this is almost four times higher.

In terms of the global ranking, this is third highest. Thomson Reuters said the IPO market of Korea has attracted a total of US$3.7 billion this year until April 4, ranking at the third place in the world after the United States ($13.5 billion) and China ($11.1 billion).

It was largely because of Netmarble Games, Korea's No. 1 mobile game publisher, that made an IPO last month worth 2.66 trillion won, the second highest in the nation's history. On May 4, ING Life, the nation's No. 5 life insurance company, has completed the 1.1-trillion-won IPO. Others including dental implant products company Dentium (81.4 billion won) and mask pack maker SD Biotechnologies (57.6 billion won) also made large-scale IPOs.

thlee@hankyung.com
▶마켓인사이트 5월5일 오후 2시55분

외국인들이 국내 대형 공모주 매집에 적극적으로 뛰어들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 들어 코스피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원·달러 환율이 하향 안정세를 나타내면서 국내 주식 투자 매력이 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5일 한국경제신문 자본시장 전문 매체인 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올 들어 이날까지 국내에서 모두 23개 기업이 신규 상장을 목적으로 4조2340억원 규모 주식 공모를 마쳤다. IPO 건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상반기 실적으로는 이례적으로 큰 규모다. 지난해 상반기 상장한 25개사의 공모금액 약 1조1500억원과 비교하면 네 배에 가깝다.

세계 IPO 시장 규모로도 3위에 올랐다. 시장조사업체 톰슨로이터는 올 들어 이달 4일까지 한국 IPO 시장이 37억달러(약 4조2000억원)의 투자자금을 끌어모아 미국 135억달러(15조3000억원)와 중국 111억달러(12조6000억원)에 이어 가장 컸다고 분석했다.

국내 1위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게임즈가 국내 IPO 사상 두 번째인 2조6600억원 규모의 공모주 청약대금 납입 절차를 지난달 28일 마무리한 영향이 컸다. 국내 5위 생명보험사 ING생명도 지난 4일 100% 구주(기존 주주 지분) 매출 방식으로 1조1000억원어치 주식 공모를 마쳤다. 두 회사 다음으로는 임플란트업체 덴티움(814억원), 마스크팩업체 에스디생명공학(576억원) 순으로 공모 규모가 컸다.

이례적으로 큰 주식 공모의 성공엔 외국 기관투자가 역할이 컸다.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 과정에서 경쟁적으로 비싼 가격을 써내 전체 공모금액을 키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