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Foreigners' Won-denominated Bond Holding Balance Hits High of 100 Tril. Won

April 29, 2017 08:47|April 29, 2017 09:32
facebook twitter print
Foreigners Won-denominated Bond Holding Balance Hits High of 100 Tril. Won
The won currency balance held by foreign investors has exceeded the 100-trillion-won level for the first time in 14 months. This is due to the buying spree on Korean bonds of more than 10 trillion won for the past four months since early this year based on the optimistic outlook on the Korean economy.

As foreigners snapped up Korea-issued bonds while at the same time purchasing more than 6 trillion won worth of stocks this year to date, analysts are now talking about the return of "Buy Korea."

According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on April 28, the balance of bond holdings by foreigners was 100,300.2 billion won (US$88.1 billion) as of April 26. Fore the past four months, foreign investors have consistently net-bought won-denominated bonds. The cumulative balance of bond investment was 10,944.3 billion won.

The won-denominated bond holding balance had fallen to a low of 88 trillion won at the end of last year and has since increased rapidly.

Suh Hyang-mi, analyst with HI Investment & Securities, said, "The biggest attractions of won-denominated bonds are Korea's high sovereign rating (at the AA0 rating, third highest out of 10 investment ratings), abundant bond market liquidity, and higher treasury bond yields than those of any other countries."

hhh@hankyung.com
외국인의 원화 채권 보유액이 1년2개월 만에 100조원을 넘어섰다. 한국 경제와 기업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바탕으로 올 들어서만 10조원어치가 넘는 채권을 사들인 결과다.

외국인이 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6조원어치가 넘는 주식을 순매수한 데 이어 채권까지 동반 매수하면서 ‘바이 코리아(buy Korea)’ 훈풍이 불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의 원화 채권 보유액은 지난 26일 100조3002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 2월1일(100조1091억원) 후 처음으로 100조원대를 회복했다. 외국인은 올 들어 4개월 연속 원화 채권을 순투자(순매수-만기 상환)했다. 누적 순투자액은 10조9443억원이다. 외국인의 원화 채권 보유액은 미국 경기 회복에 따른 강(强)달러(원화 약세) 현상으로 지난해 말 88조원대까지 떨어졌다가 올 들어 급속도로 불어나기 시작했다.

서향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높은 국가 신용도(10개 투자 등급 중 3위 등급인 AA0)와 채권시장의 풍부한 유동성, 주요 선진국보다 높은 국채 금리가 원화 채권의 매력”이라며 “중국인민은행 등 아시아 중앙은행과 미국계 펀드를 중심으로 중장기 채권 투자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원화 채권 중 만기 5년 이상 장기 채권 비중은 작년 1월 21.3%에서 지난달 25.5%로 높아졌다. 한국 경제의 중장기 미래를 밝게 보는 외국인이 그만큼 많아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서재춘 미래에셋자산운용 채권운용본부장은 “외국인 원화 채권 보유액이 사상 최대치인 108조5198억원(2015년 6월1일)을 넘어서는 것도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