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Jeju Air Posts Record-high Sales Revenue in 1Q despite Adversities

April 26, 2017 11:12|April 26, 2017 11:26
facebook twitter print
Jeju Air Posts Record-high Sales Revenue in 1Q despite Adversities

Jeju Air, a low-cost airline affiliated with Aekyung Group, hit record-high quarterly results o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by posting sales of 240.2 billion won. The airliner said on April 26 in a regulatory filing that its sales revenue for the quarter was 240.2 billion won, up 38.6 percent from 173.2 billion won set in the same quarter last year.

The company posted an operating profit of 27.2 billion won, 73.7 percent higher than a year ago, and a net profit of 17.0 billion won. Its operating profit ratio was 11.3 percent.

It was the first time for Jeju Air to surpass 200 billion won in sales for the first quarter. The 240.2-billion-won sales revenue is higher than the previous high of 221.7 billion won set in the third quarter of last year. Its operating profit for the quarter also exceeded that of the first quarter 2015 (21.6 billion won).

A Jeju Air official explained, "Despite the adverse conditions such as the gradually rising oil prices and the unfavorable exchange rate, as well as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Chinese tourists to Jeju Island, we could improve our bottom line by operating all the same Boeing aircraft that helped us realized the economies of scale."

dong2@hankyung.com

애경그룹 계열의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지난 1분기 240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제주항공은 지난 1분기 매출액 240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1732억원) 같은 기간보다 38.6% 증가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27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3.7%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70억원, 영업이익률은 11.3%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역대 1분기 기준 처음으로 2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지난 1분기 2402억원의 매출액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2217억원)보다 185억원 많은 수치다.

영업이익도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었던 2015년의 216억원을 뛰어넘었다.

제주항공은 항공기 가동률 향상, 정비비와 항공기 임차료 등 주요 고정비용 분산, 여객수요 증가에 대비한 선제적 투자, 사드 등 외부변수에 유연한 노선 운용 등이 사상 최대 실적의 배경이라고 밝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유가와 환율 상승, 사드 정국으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 등 외부변수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며 "지난 1분기 단일 기종, 규모의 경제 효과 실현 등으로 매출원가율을 크게 개선하는 등 사업운영의 효율성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현재 29대를 운용 중인 보잉 737-800 항공기의 보유대수를 연말까지 32대로 늘려 연간 탑승객수를 국적 LCC 가운데 처음으로 1000만명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