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osmetic Brand "Missha" Acquired by IMM Consortium at 188 Bil. Won

April 22, 2017 11:00|April 23, 2017 19:36
facebook twitter print
Cosmetic Brand Missha Acquired by IMM Consortium at 188 Bil. Won
Able C&C, the operating company of cosmetic brand "Missha" and others, has been sold to a group of private equity firms including IMM Private Equity and IMM Investment. According to investment banking industry sources on April 21, Suh Young-pil, founder and largest shareholder of Able C&C, signed a stock purchase agreement on the same day to sell off a 25.5-percent stake in the company to the IMM consortium.

The per-share sell-off price was 43,636 won, 54 percent higher than the closing price of 28,300 won on the 21st. The total price tag for the deal is 188.2 billion won.

Established in 2000, Able C&C had sought buyers since a few years ago. As the company saw its sales and operating profit slowly decline after a peak in 2012, it had had difficulty finding suitors. Beginning in 2015 when its results rebounded, bidders started knocking on the company's door. The sales revenue of Able C&C in 2015 was down 7 percent to 407.9 billion won, but its operating profit improved 162 percent to 17.7 billion won. 

Last year, its results improved further. The sales revenue and operating profit in 2016 were 434.6 billion won and 24.3 billion won, respectively, up 7 percent and 37 percent.

IMM Private Equity and IMM Investment chipped in 55 billion won each in a special-purpose company Vinus One established for the purpose of acquiring Able C&C.

leedh@hankyung.com
화장품 브랜드숍 ‘미샤’ 등을 운영하는 에이블씨엔씨가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IMM인베스트먼트에 팔렸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에이블씨엔씨 창업주이자 대주주인 서영필 대표는 이날 보유하고 있는 회사 지분 25.5%를 IMM 컨소시엄에 매각하는 내용의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

주당 거래가격은 4만3636원으로 이날 종가(2만8300원) 대비 54% 높은 수준이다. 총 매각가는 1882억원이다.

2000년 설립된 에이블씨엔씨는 2~3년 전부터 회사 매각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이후 매출과 영업이익이 꺾이면서 인수자 물색에 난항을 겪었다.

2015년 실적이 반등하면서 지지부진하던 매각 작업이 물살을 탔다. 에이블씨엔씨의 2015년 매출은 전년 대비 7% 감소한 4079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177억원으로 162% 증가했다. 지난해에도 실적 개선세가 이어졌다. 지난해 매출은 4346억원, 영업이익은 243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 37% 불어났다.

IMM PE와 IMM인베스트먼트는 에이블씨엔씨를 인수하기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비너스원에 550억원씩 투자했다. 모자란 자금은 한국투자증권에서 인수금융으로 지원받는다.

서 대표는 이번 거래 이후에도 회사 지분 3.77%를 보유하게 된다. IMM 컨소시엄은 지분을 추가 취득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IB업계 관계자는 “IMM이 안정적인 경영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추가 지분 매입이 필요하다”며 “주당 인수 가격을 낮추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이동훈/민지혜 기자 leed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