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oupang Posts 70% Higher Sales Revenue in 2016...Still in the Red

April 15, 2017 09:05|April 17, 2017 05:12
facebook twitter print
Coupang, Korea's leading social commerce retailer, saw last year's sales revenue soar almost 70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But the company was unable to reduce the operating loss of more than 500 billion won.

The company said in a regulatory filing on April 14 that its 2016 sales were up 69 percent to 1,915.9 billion won from the previous year's 1,133.7 billion won. Its operating loss, however, was 565.2 billion won, 7 percent higher than the previous year's 547.0 billion won. The operating loss ratio has thus decreased from 48 percent to 29 percent.

A Coupang official explained that it did not have to make additional investment in the so-called "Rocket Delivery" system while sales increased. As orders from Rocket Delivery items are sold directly from wholesalers, they command higher margins than sales made through third-party open market merchants. The share of Rocket Delivery sales last year for Coupang was about 80 percent.

The same Coupang official said, "Beginning in the fourth quarter last year, we are enjoying positive profits except the fixed cost for infrastructure investment."

lsb@hankyung.com
소셜커머스업체 쿠팡 매출이 지난해 70% 가까이 급증했다. 5000억원대 영업손실은 줄이지 못했다.

쿠팡은 14일 작년 매출이 전년(1조1337억원) 대비 69% 늘어난 1조915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손실은 5652억원으로 전년(5470억원)보다 7% 정도 늘었다. 이에 따라 매출 대비 영업손실 비율은 2015년 48%에서 지난해 29%로 줄었다.

쿠팡 측은 로켓배송 주문이 늘면서 매출은 급증하는데도 이미 인프라가 갖춰져 추가 투자 비용이 들지 않은 것이 손실비율을 줄이는 데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로켓배송 코너는 제품을 직매입해 판매하기 때문에 입점 업체들에 수수료를 받는 오픈마켓 사업보다 매출이 크게 잡힌다. 작년 쿠팡의 로켓배송 매출 비중은 약 80%였다.

쿠팡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부터 인프라 투자에 들어가는 고정비를 제외하면 흑자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티몬도 이날 지난해 실적을 발표했다. 작년 3월 지주회사였던 리빙소셜코리아를 흡수합병했기 때문에 4~12월 실적만 공시했다. 공시 매출은 2035억원이지만 연매출은 2860억원이라고 회사 측은 발표했다. 전년(1959억원)보다 약 46%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12% 늘어난 1585억원이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