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Daewoo Shipbuilding Finally Gets out of Court Receivership Risk

April 15, 2017 08:41|April 15, 2017 08:45
facebook twitter print
Daewoo Shipbuilding Finally Gets out of Court Receivership Risk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has revived on the brink of court receivership after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largest bondholder, agreed to a debt readjustment plan offered by the government and Korea Development Bank. With this, it has become more likely that Daewoo's revival plan would be approved in the creditors' meeting to be held on April 17-18.

Kang Myeon-wook, Chief Investment Officer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in a statement on April 14, "I came to an agreement on Daewoo Shipbuilding's debt adjustment plant last night with Korea Development Bank Chairman Lee Dong-geol. Mr. Lee showed his strong willingness to get the shipbuilder's management back to normal while understanding our intention to minimize losses."

Still,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nd Korea Development Bank are in talks over the way the bond redemption is guaranteed. The final agreement may be reached by the 16th.

As the pension fund approved the debt adjustment plan, Daewoo Shipbuilding will be able to avoid the worst case scenario. Even though other institutional investors need to agree to the plan in the upcoming creditors' meeting, it is likely to be approved without much difficulty.

As soon as the plan is finalized, the government and the state-run bank will focus on helping the shipyard get back on its feet. As part of this effort, state-run banks will lend 2.9 trillion won to Daewoo Shipbuilding by next week to help with its working capital. In addition, they will finalize the debt-for-equity swap worth 2.91 trillion won by the end of the first half so that the shipbuilder's debt-to-equity ratio could be brought down to 300 percent from 2,732 percent as of the end of last year.

chihiro@hankyung.com
대우조선해양이 ‘벼랑 끝’에서 가까스로 살아났다.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이 정부와 산업은행의 채무재조정안을 수용하기로 방침을 정했기 때문이다. 오는 17~18일 열릴 예정인 사채권자 집회에서 대우조선 회생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강면욱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14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지난 13일 밤 이동걸 산은 회장과 만나 합의점을 찾았다”고 밝혔다. 강 본부장은 “산은이 대우조선에 대해 책임 있는 경영 정상화 의지를 보였고, 기금 손실을 최소화하겠다는 (국민연금의) 의지를 이해했다”고 전했다. 정부와 산은이 제시한 대우조선 회생안을 사실상 수용하겠다는 의미다.


다만 국민연금과 산은은 회사채 상환 보장 방식을 놓고 막바지 협의를 벌이고 있다. 최종 합의는 16일께 이뤄질 전망이다.

국민연금이 채무재조정안을 수용함에 따라 대우조선은 초단기 법정관리(P플랜) 돌입이란 최악의 상황을 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사채권자 집회에서 다른 기관투자가의 동의를 얻는 절차가 남았지만, 현재로선 무난히 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와 산은은 채무재조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대우조선 경영 정상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다음주 국책은행이 2조9000억원의 유동성 자금을 대우조선에 지원한다. 또 상반기까지 은행·사채권자 보유 채무(2조9100억원)의 출자전환을 마무리해 지난해 말 기준 2732%인 대우조선 부채비율을 300%대로 낮출 계획이다. 정부와 산은은 경영 정상화를 거쳐 내년 말부터 대우조선 매각을 추진할 방침이다.

최종학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는 “대우조선 이해관계자들이 손실 분담과 자금 투입으로 살리기로 한 만큼 대우조선은 정상화에 사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명/정지은 기자 chihir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