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s Listed Companies Enjoy Record-breaking Results

April 04, 2017 18:16|April 04, 2017 18:16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KOSPI-listed companies enjoyed a record-breaking performance last year in terms of both operating profit and net profit. Even their sales that have been on a downward trend since 2013 took an upturn last year, indicating that they are escaping from the "recession-type surplus" trap.

 

According to the Korea Stock Exchange and the Korea Listed Companies Association on April 3, the combined operating profit of the nation's 533 KOSPI-listed companies which submitted their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for last year, totaled 121 trillion won, up 15.02 percent from a year ago. Their combined net profit also rose 12.61 percent to 80 trillion won.

 

Since it became mandatory for listed companies to issue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in 2011, last year's figures marked the highest results in terms of both operating and net profit. Their combined sales also grew 0.8 percent year on year to 1,646 trillion won.

 

Key factors behind the strong improvement in their performance include the bullish export trend resulting from the U.S.-led recovery of the global economy.

hit@hankyung.com

지난해 유가증권시장 상장회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뒷걸음질 치던 매출도 전년 대비 증가세로 돌아서 ‘불황형 흑자’ 탈출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3일 연결재무제표를 낸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533곳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121조원으로 전년보다 15.0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순이익은 12.61% 증가한 80조원이었다. 연결 기준 재무제표가 의무화된 2011년 이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모두 최대치다. 매출은 1646조원으로 전년보다 0.8% 많아졌다.

기업 실적이 좋아진 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경기가 회복세를 타면서 수출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이다. 올 들어서도 수출 증가세가 이어져 실적 개선 기대를 높이고 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