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Electronics and Hyundai Motor Account for 10% of All Corporate Taxes

March 30, 2017 10:37|March 30, 2017 17:10
facebook twitter print
A study found that the companies that pay the highest amount of corporate taxes were Samsung Electronics and Hyundai Motor whose combined share in total is 10 percent. Other companies within the top-ten corporate taxpayers included Korea Electric Power Corp., E-Mart, and SK Telecom which made the top-ten list for the first time.

According to an analysis result by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based on the KIS Value Database of NICE Information Service, the top-ten corporate taxpayers in 2015 paid a total of 10,575.8 billion won, which accounted for 23.5 percent of the total corporate tax of 45,029.5 billion won.

The amount of taxes paid by the top-ten companies has surpassed the 10-trillion-won level in 2015 after dipping to 9,160.2 billion won in 2014 from 9,824.4 billion won 2013. As for the share of the top-ten taxpayers, the figure has edged up to 23.5 percent in 2015 from 22.4 percent in 2013 and 21.5 percent in 2014.

Samsung Electronics, the perennial leader in corporate tax payment volume, paid 3,216.7 billion won in 2015 corporate tax, taking up 7.1 percent in total. It was followed by Hyundai Motor that paid 1,402.4 billion won (3.1%) in the same year. The runners-up included Korea Electric Power Corp. (1,225.9 billion won, 2.7%), SK Hynix (980.8 billion won, 2.2%),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900.1 billion won, 2.0%).

Other five companies from sixth to tenth place were LG Chem (725.3 billion won, 1.6%), Hyundai Mobis (684.6 billion won, 1.5%), Kia Motors (568.7 billion won, 1.3%), E-Mart (458.3 billion won, 1.0%), SK Telecom (413.1 billion won, 0.9 percent).

open@hankyung.com
우리나라에서 법인세를 가장 많이 내는 기업은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로 이들이 전체 법인세의 10%를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과 이마트, SK텔레콤은 법인세 납부 '톱(Top) 10' 기업에 새로 이름을 올렸다.

30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나이스평가정보의 KIS-VALUE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징수연도) 법인세비용 상위 10대 기업은 총 10조 5758억 원의 법인세를 납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해년도 전체 법인세수인 45조 295억원의 23.5%에 해당한다.

예산정책처는 기업 재무제표로 실제 납부한 법인세를 추정했고, 외감법인까지 구성된 KIS-VALUE 데이터베이스를 기준으로 10대 기업을 선정했다.

상위 10대 기업이 낸 법인세 규모는 2013년 9조 8244억 원에서 2014년 9조 1602억원으로 감소했다가 2015년 10조 원을 넘어섰다. 이들 10대 기업이 전체 법인세수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3년 22.4%에서 2014년 21.5%로 낮아졌다가 2015년 23.5%로 올라갔다. 기업실적과 법인세 납부의 집중도가 심화됐다.

법인세 부동의 1위 삼성전자는 2015년 3조 2167억원을 납부해 전체 법인세의 7.1%를 부담했다.
2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는 현대차는 1조 4024억 원으로 3.1%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어 한전(1조 2259억 원, 2.7%), SK하이닉스(9808억 원, 2.2%), 한국수력원자력(9001억 원, 2.0%) 등이 '톱 5'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LG화학(7253억 원, 1.6%), 현대모비스(6846억 원, 1.5%), 기아차(5687억 원, 1.3%), 이마트(4583억원, 1.0%), SK텔레콤(4131억원, 0.9%) 등이 10위 내에 포함됐다.

상위 10대 기업 중 7개 기업이 2년 연속 순위 안에 들었다. 한전과 이마트, SK텔레콤은 2014년에는 명단에 없었지만 2015년 새롭게 진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