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o. of Bank Tellers and Branches on Steep Decline

March 29, 2017 13:42|March 29, 2017 13:42
facebook twitter print

As online and mobile banking is gaining rising popularity, the number of bank tellers, branch offices and ATM's is declining at a rapid pace.

 

According to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on March 28, the number of employees hired by the nation's banking industry totaled 114,775 as of the end of 2016, down by 2,248 from a year ago. This was the largest annual decline in six years since 2010 (2,372).

 

The number of bank branches and ATM's also marked the steepest decline since related statistics started being compiled in 2000. The number of bank offices stood at 7,103 at the end of last year, down by 175 from a year before.

 

The number of basic financial automated devices such as ATM's totaled 48,474 at the end of last year, down by 2,641 from a year earlier. The amount of the banking industry's offline transactions that were made through branches and automated devices fell 15.5 percent year on year. 

 

As the number of Internet and mobile banking users is growing, the banking industry is promoting the integration of its branch offices nationwide.
kej@hankyung.com

인터넷·모바일 등 비(非)대면 거래가 증가하면서 은행원과 은행 영업점, 자동화기기가 빠르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은행권 임직원 수는 11만4775명으로 전년 말에 비해 2248명 줄었다. 2010년 2372명이 줄어든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이 감소했다.

은행 영업점과 자동화기기 수도 관련 통계를 확인할 수 있는 2000년대 이후 최대 규모로 줄었다. 지난해 말 은행 영업점 수는 7103곳으로 전년보다 175곳 감소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현금인출기(CD) 등 자동화기기 수도 급감해 작년 말 기준 4만8474개로 전년보다 2641개 줄었다. 영업점 거래와 자동화기기 등 오프라인 은행 거래는 빠르게 감소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거래의 15.5%에 그쳤다.

은행들은 인터넷·모바일뱅킹 이용자 수가 증가하면서 영업점 통폐합 등에 나서고 있다. 편의점 등 은행 거래가 가능한 채널을 확대하고, 유연근무제 등을 통해 인력 활용도 다변화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다음달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까지 출범하면 오프라인 영업 인프라 축소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