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amsung SDS and Samsung C&T Lost More Than 7% on Governance Reform Delay News

March 25, 2017 08:39|March 25, 2017 10:13
facebook twitter print
Samsung SDS and Samsung C&T Lost More Than 7% on Governance Reform Delay News
The stock prices of Samsung SDS and Samsung C&T have plunged on the news that Samsung Group's bid to turn itself into a holding company structure would be on hold. Accordingly, the KOSPI index failed to regain the 2,170 level.

On March 24, Samsung SDS closed at 135,000 won, down 8.47 percent (12,500 won) from the previous day. Samsung C&T was also down 7.27 percent (10,000 won) to 127,500 won at the close of the market. As for Samsung Electronics, it lost 15,000 won (0.72%) to 2,075,000 won.

On the same day,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Kwon Oh-hyun said in the shareholders meeting in relation to the group's ongoing efforts to converting itself into a holding company "This is not feasible any time soon."

Samsung SDS and Samsung C&T lost what they had gained for the past nine business days since March 14 when Samsung Electronics chief financial officer Lee Sang-hoon said he would make sure to transform the group into a holding company without delay. Other Samsung Group company shares including those of Samsung Life, Samsung Heavy Industries, and Samsung Engineering also lost more than 1 percent.

cosmos@hankyung.com
삼성 지배구조 개편 작업의 핵심인 삼성전자 지주회사 전환 작업이 당분간 보류될 것이란 소식에 삼성SDS 삼성물산 주가가 크게 떨어졌다. 코스피지수는 2170선을 회복하는 데 실패했다.

삼성SDS는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날보다 1만2500원(8.47%) 급락한 13만50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물산도 1만원(7.27%) 내린 12만7500원에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207만5000원으로 1만5000원(0.72%) 떨어졌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날 주주총회에서 지주회사 전환 등 사업구조 검토와 관련해 “지금은 실행이 어렵다”고 밝히면서 수혜 기대감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삼성물산과 삼성SDS는 지난 14일 이상훈 삼성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사장)가 지주사 전환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후 상승분을 대부분 반납했다. 삼성생명과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도 1% 이상 떨어졌다.

코스피지수는 3.77포인트(0.17%) 하락한 2168.95로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종목 가운데 SK하이닉스(2.17%) 신한지주(1.34%) 네이버(0.93%)를 제외한 종목은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LG(1%)를 비롯해 LG생활건강(0.49%) LG디스플레이(0.34%) LG전자(0.28%) 등 LG그룹 계열사는 이날 강세를 이어갔다. GS홈쇼핑이 1년 신고가를 기록했고 CJ오쇼핑 현대홈쇼핑 등도 4% 이상 올랐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