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tate-run Banks Weakened by Series of Bailout Fund Disbursements

March 24, 2017 03:21|March 24, 2017 08:44
facebook twitter print
State-run Banks Weakened by Series of Bailout Fund Disbursements

The financial soundness of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and Korea EximBank has become doubtful as the government decided to provide new funds of 2.9 trillion won (US$2.59 billion) to the ailing shipbuilder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In addition to the new fund injection, the banks will undertake a debt-for-equity swap worth 1.6 trillion won of uncollateralized debts. Other commercial banks such as KEB Hana, Woori, Kookmin, and Shinhan bank are set to convert 80 percent of their loans to the shipyard into equities, which will likely increase the banks' burden to set aside funds for bad debts.

The new 2.9-trillion-won fund will be shared 50:50 by the two state-run banks. As for the 1.6-trillion-won debt to be turned into equities, the two banks will assume at the ratio of 25:75. As the soundness rating of the Daewoo loans was classified as "caution," the two banks must put additional reserve funds for bad debts. Accordingly, the additional reserve fund burden for the banks would be 660 billion won and 400 billion won for Korea Development Bank and Korea EximBank.

The banks' capital adequacy ratio as set forth by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will likely soar due to these measures. For Korea EximBank, for example, the ratio would fall by 1.1 percentage point from 11.15 percent at the end of last year to 10.05 percent.

black0419@hankyung.com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에 2조9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키로 하면서 건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신규 자금 지원과 별도로 1조6000억원 규모의 무담보채권은 전액 출자전환한다. KEB하나, 우리, 국민, 신한은행 등도 7000억원 규모의 무담보채권 중 80%를 출자전환할 예정이어서 충당금 적립 부담이 커졌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신규 자금 2조9000억원의 절반씩 부담한다. 출자전환 채권은 산업은행 4000억원, 수출입은행 1조2000억원이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 여신에 대한 건전성 등급을 ‘요주의’로 분류하고 있어 추가 충당금 적립이 불가피하다. 대출 채권을 손실 위험이 큰 주식으로 바꾸는 것도 충당금 적립 요인으로 작용한다. 산업은행의 추가 충당금 부담은 6600억원, 수출입은행은 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두 국책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위험가중자산 대비 총자본) 하락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대출 주식 등 위험가중자산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수출입은행은 1.1%포인트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입은행의 BIS 비율이 지난해 말 기준 11.15%인 점을 감안하면 10.05% 수준으로 감소한다.

정부는 수출입은행의 적정 BIS 비율을 10.5%로 잡고 있어 자본확충이 불가피하다. 산업은행 등을 통해 주식 등 현물자산을 1조원 가량 추가 출자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