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OSCO Can Benefit from Steel Price Hike...NH Investment

March 21, 2017 08:26lMarch 21, 2017 08:54
facebook twitter print
NH Investment & Securities said on March 21 that POSCO is expected to benefit from a hike in international steel prices and improve its profit in the non-steel business areas. It then raised the stock's target price from 330,000 won to 400,000 won while keeping the investment rating unchanged at "buy."

Byun Jong-man, analyst with NH Investment & Securities, said, "Steel prices tend to move in tandem with those of oil and copper as well as iron ore and coal prices. Given positive factors such as the possible U.S. economic recovery, the stabilizing Chinese economy, and inflationary expectations, it is too early to talk about the decline in primary commodities prices."

He added, "In the past, the steel prices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continued to rise for two years to up to seven years. The latest steel price upswing started in December 2015 and I believe the current upcycle will continue for some time to come."

Steel prices were on the rise during the time in which interest rates were rising. In all three occasions in the 1990s when interest rates were going up, steel prices rose. In two occasions in the 2000s when the Chinese monetary authorities raised the benchmark rate, the steel price rose. During the time since December 2015 when global interest rates were on the rise, steel prices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lso rose.

chs8790@hankyung.com
NH투자증권은 21일 POSCO에 대해 국제 철강가격 상승과 비철강 부문의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33만원에서 40만원으로 올려잡았다. 매수 투자의견은 유지.

변종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철강가격은 철광석 및 석탄 가격뿐만 아니라, 유가, 구리 가격 등과 같은 방향성을 보인다"며 "미국의 경기회복과 중국 경제의 안정, 인플레이션 기대 등을 고려하면, 아직은 원자재 가격의 하락 반전을 전망하기에 이른 시기"라고 밝혔다.

변 연구원은 "과거 중국과 미국의 철강가격은 짧게는 2년 안팎에서 길게는 7년까지 지속 상승했다"며 "최근의 철강가격 상승은 지난 2015년 12월 이후부터였고, 1년 3개월간 진행 중으로 상승세는 한동안 더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과거 금리인상 시기에 철강가격은 상승했다. 1990년대 이후 세 번의 미국 금리인상 시기에 철강가격은 모두 상승했고, 2000년대 이후 중국에서도 두 차례의 금리인상 시기에 철강가격은 올랐다. 미국이 2015년 12월 이후 세 번 기준금리를 올리는 동안 미국과 중국 철강가격은 동반 상승했다.

중국 철강산업의 구조조정 강화로 수요에 대한 우려도 완화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양회 경제공작보고에서 2017년 철강 생산능력 5000만톤 감축을 보고했다. 이는 2016년 설비도태 목표인 4500만톤(실행 6500만톤) 대비 높아진 것이다. 중국은 올해도 철강과 석탄 등을 중심으로 과잉산업에 대한 공급측 개혁을 지속할 전망이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