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Demands 80% Debt-for-Equity Swap to Daewoo Shipbuilding Creditors

March 18, 2017 08:41lMarch 18, 2017 09:34
facebook twitter print
Govt Demands 80% Debt-for-Equity Swap to Daewoo Shipbuilding Creditors
Financial regulators have demanded to the commercial banks to undertake debt-for-equity swaps up to 80 percent of debts owed by Daewoo Shipbuilding & Marine Engineering. This is an unusual demand in order to lower the debt ratio of the shipbuilder. The banks responded that they would agree to the swaps on condition that they won't provide new loans.

According to banking industry sources on March 17,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convened vice presidents of the nation's top-five commercial banks including KEB Hana, Kookmin, Woori, Nonghyup, and Shinhan to discuss the issue of the debt-for-equity swaps for the shipyard while asking for new fund injections and expanded refund guarantees.

The size of the debt-for-equity swaps is about 500 billion won given the remaining loan balance of the three banks (except that of Nonghyup and Shinhan) is 640 billion won. A banking industry official said, "The government's demand was based on the judgment that the shipbuilder needs a sufficient amount of support to survive." When there was a debt adjustment for Hyundai Merchant Marine last year, the debt-for-equity swap ratio was 60 percent.

Earlier,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support plan worth 6 trillion won including the debt-for-equity swap of 3 trillion won and the new fund injection of 3 trillion won from Korea Development Bank and Korea EximBank. But it said the government's support will be given provided that other commercial banks and bond holders share some of the debt burdens.

The financial regulator's strong measure came after it figured that Daewoo Shipbuilding won't be able to survive with the support of the two state-run banks. Even though the two banks had injected a total of 4.2 trillion won since October 2015, the company's finances are still in shambles as new orders stopped coming in.

black0419@hankyung.com

금융당국이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해 시중은행들에 대출금의 80%가량을 출자전환할 것을 전격 요구했다. 대우조선의 부채비율을 낮추기 위해 초강수를 둔 것으로, 은행들은 신규 자금 지원은 못한다는 조건으로 출자전환에 동의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KEB하나, 국민, 우리, 농협, 신한 등 5대 은행의 여신담당 부행장을 긴급 소집해 대우조선 대출에 대한 출자전환과 함께 신규 자금 지원, 선수금환급보증(RG) 확대 등을 요구했다.

출자전환 요청 규모는 대출이 없는 농협·신한은행을 뺀 3개 은행의 대출 잔액이 6400억원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5000억원 정도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우조선을 충분하게 지원해야 한다는 논리에 따라 강도 높은 요구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해 현대상선 회생을 위한 채무 재조정 때 은행권 출자전환 비율은 60%였다.

정부는 앞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중심으로 출자전환 3조원, 신규 지원 3조원 등 모두 6조원 규모의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다만 다른 시중은행과 사채권자의 고통 분담을 전제 조건으로 내세웠다.

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의 적극적인 지원 없이는 대우조선 회사채를 보유한 사채권자를 설득하기 어렵다는 게 정부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우조선 지원에 참여하지 않으면 법정관리(프리패키지드 플랜)로 갈 수밖에 없고, 이 경우 손실이 더 확대될 것이라는 식으로 압박했다”고 전했다.

금융당국이 이같이 초강수를 둔 것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지원만으로는 대우조선이 버틸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2015년 10월 후 대우조선에 4조2000억원을 투입했지만 선박 수주가 끊기면서 회사 사정은 악화일로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영업손실이 1조6089억원에 달하는 등 4년 연속 영업적자를 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지난해 말 2조80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해준 지 석 달도 안 돼 부채비율이 2700%로 높아졌다.

김일규/이현일/안대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