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to Monitor Household Loan Situation Every Week in Response to Rising Interest Rates

March 17, 2017 08:37lMarch 17, 2017 08:51
facebook twitter print
Govt to Monitor Household Loan Situation Every Week in Response to Rising Interest Rates
The government will monitor the household debt situation every week after the U.S. Fed raised the benchmark interest rate. The government held on March 16 an emergency macroeconomic policy meting presided over by vice finance minister Choi Sang-mok to discuss the repercussions of the U.S. rate hike.

In order to minimize the impact on the household sector, the government will check the household debt trend every week while coming up with measures to support financially vulnerable households through low-cost loans. As part of this, it will reduce the requirements for loans for small-scale merchants and expand the credit loan limits for low-income families up to 30 million won.

In addition, monetary authorities would increase the policy loan limit set aside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o help their bond issuing to 2.2 trillion won. State-run banks such as Korea Development Bank will lend support to small enterprises by way of a 600-billion-won program to help with their corporate bond issuing.

hjs@hankyung.com
정부가 미국 금리인상 후폭풍 차단을 위해 매주 가계부채 동향을 점검하기로 했다. 정책서민자금 제도 개선 등 민생안정 지원 방안도 이달 내놓기로 했다.

정부는 16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국 금리인상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시장 안정 조치를 적극 취하기로 했다.

가계 부문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계부채 동향을 매주 점검하기로 했다. 이달엔 정책서민자금 제도 개선 등 민생지원 방안도 발표하기로 했다. 미소금융 지원 기준을 완화하고 새희망홀씨 생계자금 지원 한도를 3000만원으로 확대하는 내용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상반기에는 제2금융권 가계대출에 대한 특별점검을 하고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금리 상승기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중견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하는 데 총 2조20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기관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은행 등은 6000억원 규모 회사채 인수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회사채 발행·유통을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을 받는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도 발행해 중소기업이 총 1조6000억원의 회사채를 차환(1조3000억원) 또는 신규 발행(3000억원)하도록 지원한다.

황정수/김일규 기자 hjs@hankyung.com